박병석 국회의장, 오스트리아 동포 대표 초청 간담회 가져
박병석 국회의장, 오스트리아 동포 대표 초청 간담회 가져
  • 최형근 기자
  • 승인 2021.09.07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최형근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 오스트리아 동포 대표 초청 간담회 가져
 
국회
ⓒ국회

 

제5차 세계국회의장회의 참석 차 오스트리아를 공식 방문 중인 박병석 국회의장이 5일(현지시간) 저녁 오스트리아 수도 빈의 한 호텔에서 동포 대표 초청 만찬 간담회를 하고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이 자리에서 박 의장은 “오스트리아에 있는 2700여 명의 교민들이 아주 모범적인 교민 활동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한인회장 선거도 분열하지 않고 합의추대의 전통을 이어왔고, 특히 코로나도 한인회를 중심으로 효율적으로 대처해주신 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격려했다.
 
박 의장은 “교민들이 자발적으로 모은 150만 유로와 재외동포재단 후원금, 오스트리아 문화재청 지원금 등 약 170만 유로를 들여 한인문화회관을 건립한 사실은 오스트리아 교민사회의 높은 수준을 잘 보여준다”며 “여러분이 민간외교관이고 한국과 오스트리아를 잇는 가교이자 문화사절단으로 양국관계를 이어오는 큰 밑바탕이 됐다”고 강조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동포 대표들은 한국의 높아진 위상에 뿌듯함을 감추지 못했으며, 서로 덕담을 건네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임창노 한인연합회장은 “대한민국의 민주 역사가 짧음에도 엄청난 질적 발전을 이루고 있어 해외동포들은 큰 자부심을 갖고 있다”며 “국회를 안정되게 잘 이끄는 박병석 의장님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박종범 전 민주평통 유럽·중동·아프리카지역 부의장은 “대통령도 오시고 국회의장도 오셔서 한국과 오스트리아 관계가 더욱 돈독해지고 있다”며 “오스트리아 대통령이 공식연설에서 한인동포가 잘하고 있고, 많은 도움을 받는다고 칭찬을 해 한국의 위상이 정말 많이 올라가고 있는 데 대해 자긍심을 느끼고 어깨에 힘이 들어간다”고 말했다.
 
박 민주평통 부의장은 “한국이 이미 선진국인데 이를 모르는 건 오직 한국 사람들이라는 우스갯소리가 있을 정도”라는 말로 교민사회의 고무된 분위기를 전했다.
 
박 의장도 “이번(순방기간 중)에 양자회담을 16개국과 하는데 대부분 상대국이 요청한 것이고, 오스트리아 하원의장과도 1시간가량 회담을 할 예정”이라며 “대한민국에 대한 관심과 위상을 다시 한 번 실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70-8787-89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빅텍미디어 주식회사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정찬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issuemaker.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