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al Focus Ⅰ】평균수명 ‘100세 시대’
【Social Focus Ⅰ】평균수명 ‘100세 시대’
  • 남윤실 기자
  • 승인 2012.12.26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균수명 100세, 장수 보편화 시대 도래
[이슈메이커=남윤실 기자]

노후준비 미흡, 스스로 알차고 균형 있는 노후설계 필요

 

평균수명 100세 시대다. 지난 20년간 선진국 평균수명은 매년 1.2개월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도 예외는 아니다. 지난해 태어난 남자 아이는 77.6세, 여자 아이는 84.5세까지 살 것으로 추산됐다. 이들의 남녀 평균 기대수명은 전년대비 0.4년 증가한 81.2세로 100세 시대에 성큼 다가섰다. 또 지난해 기준 40세인 남자와 여자는 앞으로 각각 39.0년, 45.4년을 더 살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됐다. 고령화에 따른 시대적 변화와 대응 등 새로운 패러다임이요구되고 있다.

 

 

 

 

 

통계청 ‘2011년 생명표’ 발표, 남녀 평균 81.2세

통계청이 12월 4일 발표한 ‘2011년 생명표’에 따르면 지난해 태어난 출생아들의 기대수명은 남자 77.6년, 여자 84.5년으로 전년대비 모두 0.4년씩 증가했다. 10년 전인 지난 2001년과 비교하면 남자는 4.8년, 여자는 4.4년이 더 늘었다. 이재원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지난해 남녀 전체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81.2년”이라며 “이는 대부분 연령층에서 사망률이 고르게 낮아지면서 기대수명(출생시 기대여명)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우리나라 기대수명은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회원국 평균보다 남성은 0.6년, 여성은 2.0년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대수명이 가장 높은 나라와 비교하면, 남성은 스위스(80.3년)에 비해 2.7년, 여성은 일본(86.4년)에 비해 1.9년이 각각 낮았다. 아울러 지난해 출생아의 남녀간 기대수명 차이는 여성이 남성보다 6.8년 길었다. 성별기대수명 차이는 지난 1985년 8.4년을 정점으로 2007년까지 계속 줄어드는 추세였으나 최근에는 6.7년~6.9년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남녀간 기대수명 차이는 OECD 회원국 평균 5.5년보다 1.3세 더 컸으며 프랑스, 일본, 핀란드와 유사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연령별 기대여명은 지난해 기준 40세의 경우 남성이 39.0년, 45.4년을 더 살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됐고, 60세 남성과 여성은 각각 21.4년, 26.5년을 더 살 것으로 예상됐다. 팔순까지 생존할 확률도 남녀 모두 10년 전보다 큰 폭으로 늘었다. 지난해 출생아의 80세까지 생존확률은 남성 52.5%, 여성 75.2%로 전년대비 남성 1.7%포인트, 여성 1.4%포인트 각각 증가했으며 10년 전인 2001년에 비해서는 각각 16.3%포인트, 14.8%포인트 높아졌다. 지난해 시도별 기대수명은 서울(82.7년), 제주(82.2년)으로 가장 높고, 충북(80.1년)이 낮았다. 시도별 65세 기대여명은 제주(21.6년), 서울(20.9년)이 높은 반면 울산(18.7년)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태어난 출생아가 향후 암으로 사망할 확률은 남성이 27.7%, 여성이 16.6%로 추산됐다. 연령대별로는 남성은 전 연령에서 암에 의한 사망확률이 가장 높았고, 여성은 출생아의 경우 암에 의해, 80세는 심장질환에 의해 사망할 확률이 가장 높았다. 암을 제외하면 지난해 출생 기준 남성의 경우 4.7년, 여성은 2.7년 기대여명이 증가할 것으로 추정됐다.

 

한국인의 노후 준비, 평균 55점으로 미흡

 

 

 

 

 

 

 

 

 

 

 

 

 

 

 

 

 

 

평균 수명이 길어지면서 퇴직 이후에 대한 대비가 그만큼 중요해지고 있다. 하지만 우리의 노후 준비는 어떠한가? 우리 국민의 노후준비가 10점 만점에 5점대로 미흡하며, 특히 노후 자산 준비가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는 7월 15일 국민연금공단·민간보험회사·학계와 공동으로 지난 6월 전국 성인 1035명을 대상으로 노후준비지표 예비조사를 한 결과, 국민의 노후준비 점수는 평균 55.2점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노후준비지표는 사회적관계 · 건강 · 소득과 자산 · 여가활동 등 4개 영역 42개 지표로 이뤄져 있다. 이 중 소득과 자산 준비가 40.5점으로 가장 취약했고, 노후 취미 등 여가활동 준비도 48.1점으로 미흡했다. 반면 친구·이웃과의 관계 등 사회적 관계 준비는 63.9점, 건강한 생활습관 준비는 68.2점으로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30대가 52.9점, 40대가 55.3점, 50대가 57점, 60대 53.1점으로 60대 노년층의 노후 준비가 가장 미흡했다.

의학발달로 평균수명 100세 시대가 도래됐지만 전반적으로 노후준비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보장 제도는 너무 미비하고 국민연금만 보더라도 노후 때 받을 액수가 턱없이 부족하다느니 말도 많고 탈도 많다. 그렇다면 자기 자신 스스로가 알차고 균형 있는 노후설계를 할 수밖에 없는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70-8787-89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빅텍미디어 주식회사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정찬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issuemaker.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