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추경 안 하면 청년실업, 지역경제 재난된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추경 안 하면 청년실업, 지역경제 재난된다"
  • 이종철 기자
  • 승인 2018.04.06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이종철 기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청년실업 위기와 전북·경남 등 구조조정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을 위해 추경의 4월 처리를 강조하고 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6월 지방선거를 두고 정부와여당이 선심성 돈풀기를 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함진규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은 "정부는 추경안 제출에 앞서 대국민 사과부터 해야 한다. 추경 확대 편성은 청년에게 힘을 실어주는 게 아니라 우롱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작년 7월 문재인 정부의 첫 추경을 요청할 당시 여야는 공무원 증원 문제를 놓고 여러차례 부딪힌 바 있다. 당시 우 원내대표는여야 합의 과정에서 답답함을 토로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정부의 새 추경안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반대하며 4월 임시국회 일정 협의에도 비협조적인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