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국회의장, 로버트 킹 美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예방 받아
정의화 국회의장, 로버트 킹 美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예방 받아
  • 이종철 기자
  • 승인 2016.04.05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이종철 기자]



 정의화 국회의장, 로버트 킹 美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예방 받아



정의화 국회의장은 4월 4일 오후 4시 30분 의장집무실에서 로버트 킹(Robert R. KING)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의 예방을 받고, 지난 3월 통과된 ‘북한인권법’등과 관련하여 논의했다. 정 의장은 “킹 특사가 ‘인권’이라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다루다보니 몇 년 전에 만났을 때보다 더욱 건강해 보인다”고 인사말을 전한 뒤 “제가 의장으로 재임하는 동안 ‘북한인권법’이 통과되어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킹 특사는 “지난 3월 23일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북한인권결의’를 채택하는 등 북한의 인권문제에 대해 국제 사회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한국에서의 ‘북한인권법’통과는 북한 인권을 개선할 수 있는 방향을 제시한 것으로, 의장님의 리더십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정의화 의장은 이어 “유엔안보리의 ‘북한 제재결의안’ 및 우리 나라에서의 ‘북한인권법’통과는 북한 지도부를 변화시킬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북한 동포들의 의식주와 같은 생존적 기본권과 더불어 정신적 기본적인 자유권 등을 균형있게 개선시킬 수 있는 방법들을 대한민국 국회의장으로서 계속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관련해 킹 특사는 “미국 또한 북한에 대한 제재를 진행하면서도 생필품·의료 등 인도적인 지원은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면서 “북한인권 향상을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며, 다시 한 번 ‘북한인권법’ 통과를 축하한다”고 말했다. 이 날 예방에는 우리 측에서는 김성 의장비서실장, 이명우 정무수석비서관, 허영재 정책수석비서관, 김일권 국제국장, 송웅엽 외교특임대사가 함께 했으며, 미국 측에서는 마크 내퍼 미국 대사관 공관 차석, 지니 리 미국 대사관 정치과 국내정치 팀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2-2276-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이슈메이커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신진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