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메이커] 섬진강 따라 흐드러진 호문목(好文木)의 발자취
[이슈메이커] 섬진강 따라 흐드러진 호문목(好文木)의 발자취
  • 김남근 기자
  • 승인 2020.03.11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김남근 기자]

섬진강 따라 흐드러진 호문목(好文木)의 발자취
 
 
사진/글 김남근 기자
사진/글 김남근 기자

 

예로부터 문인묵객(文人墨客)의 사랑을 받은 꽃으로 호문목(好文木)으로 불리어진 매화. 서리와 눈을 두려워하지 않고 얼어붙은 땅 위에 고운 자태를 뽐내며 세상에 가장 먼저 봄소식을 전한다.
 
창연한 고전미는 물론 형용할 수 없이 맑고 고결하여 가장 동양적인 인상을 주는 꽃인 매화는 많은 이들로부터 사랑을 받아왔다. 특히, 추위를 이겨내고 꽃을 피운다 하여 불의에 굴하지 않는 선비정신의 표상으로 여겨졌고, 옛 선비들은 매화를 숭상하기까지 했다. 난(蘭)·국(菊)·죽(竹)과 더불어 사군자(四君子)로도 이미 잘 알려져 있는 매화다.
 
기자가 찾은 섬진강에는 벌써부터 매화의 절개를 감상하고자 긴 행렬이 줄을 이었다. 완연한 봄이 아닌지라 생기 넘치는 장(場)은 아니었지만, 차분하게, 그리고 조용히 봄이 다가오는 발걸음에 귀를 기울이는 모습이었다. 조금씩 다가오는 봄의 소식을 쫓아 문밖을 나설 때가 가까워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2-2276-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이슈메이커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신진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