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주재 교섭단체 원내대표 정례회동
문희상 의장 주재 교섭단체 원내대표 정례회동
  • 최형근 기자
  • 승인 2019.04.22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최형근 기자]

문희상 의장 주재 교섭단체 원내대표 정례회동
 

 

여야 5당 원내대표는 22일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 회동을 가졌다. 경색 국면을 풀고 4월 국회 의사 일정 등을 논의하기 위해서다.
 
이 자리에서 문희상 의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남은 기간 4월 국회는 어떻게든 꼭 해야 하고, 실적을 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밀린 법안이 한두 개가 아니다. 민생법안, 개혁법안이 산적해 있다. 이것을 해결해야할 책임이 국회와 국회의원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문 의장은 "의회가 민주주의 생명이다. 의회 내에서 논의하다가 안 될 때 나가는 것이다. 국회 내에서 노력해도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 국민적 합의가 있을 때에만 장외투쟁이 효과를 볼 수 있다"며 "그걸 하면 속이 시원할 말, 그 마지막 말 한마디는 아껴야 의회주의가 살아있게 된다. 그 마지막 말을 하게 되면 비수가 되어서 돌아온다. 그럼 민주주의가 없는 공멸의 정치가 된다. 상대를 배려하고 이 말의 파장이 어디까지인가 생각해야 한다. 그것이 말의 품격이고 민주주의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정례회동에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김관영, 민주평화당 장병완,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