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비상시국회의
새누리당 비상시국회의
  • 최형근 기자
  • 승인 2016.12.1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최형근 기자]


새누리당 비상시국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 이후 상호 간에 원색적 비난을 서슴지 않았던 새누리당 주류 친박계와 비주류 비박계가 14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확전을 자제하며 숨 고르기에 들어갔다.

 

 

원내대표 경선(16일)을 앞두고 계파 갈등에 염증을 느낀 중립 성향의 의원들을 끌어오기 위한 포석이라는 해석과 함께, 대화를 통한 갈등 봉합은 이미 물 건너 갔고 결국은 세 대결만 남았다는 상황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당초 극단적 대결이 예상된 이날 의총은 차분하게 당 내분을 수습하자는 주문이 주를 이뤘다. 이정현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많은 보수 세력과 당원들이 목숨을 걸고 지켜온 당을 없애려고 하는 것은 정말 아니라고 본다. 제발 당을 나간다는 말은 하지 말아달라”며 “최근 3적, 5적, 10적 등의 말을 하는데 오늘 부로 그런 말을 거두고 이정현을 주적으로 삼아달라”고 호소했다. 일부 친박계 의원들도 비박계의 ‘친박 8적’ 발언을 비판했지만, 논쟁이 벌어지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비박계 정운천 의원이 이 대표에게 당 중앙윤리위원회에 친박 인사 8명을 추가한 결정에 대한 해명을 요구했지만 친박계는 맞대응을 자제했다. 대신 친박계 조원진 최고위원은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윤리위에서) 김무성 전 대표와 유승민 의원에 대한 출당 조치는 절대 없다. 저 스스로도 반대하고 막을 것”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조 최고위원은 “(차기 원내대표 경선에) 친박 색채가 짙은 분들은 나가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비상대책위원회가 구성되면 주류 친박들은 2선 후퇴할 것이기 때문”이라고도 했다. 

 

또 강성 친박인 김진태 의원이 “절이 싫으면 중이 나가야 한다”며 “나는 이미 새누리호와 함께 가라앉겠다고 한 사람이다. 나는 한 번 죽지만 비겁자들은 여러 번 죽게 될 것”이라고 비박계를 비난했지만, 비박계에서 반박에 나선 사람은 없었다. 이날 비공개 의총에서는 비박계 위주의 비상시국위원회와 친박계가 최근 결성한 ‘혁신과 통합 보수연합’을 해체해야 한다는 중립 성향의 의원들의 입장 표명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의총에는 새누리당 의원 128명 가운데 80여명만 참석했다. 친박ㆍ비박으로 나뉘어 극한 충돌을 벌이는 데 부담을 느끼는 의원들이 적지 않은 셈이다. 양측 모두 공개적인 논쟁은 이제 의미가 없고, 결국 원내대표 경선과 전국위원회에서의 세 대결이 중요하다는 판단을 했을 수도 있다. 유승민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원장 선출까지 보고 나면 많은 분이 탈당을 하든 당에 남아 있든 결심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친박 지도부가 리모콘으로 조종할 수 있는 그런 비대위원장을 선출하면 당이 파국으로 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70-8787-89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빅텍미디어 주식회사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정찬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issuemaker.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