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가뭄극복을 위한 생활용수 공급 항구대책 마련
환경부, 가뭄극복을 위한 생활용수 공급 항구대책 마련
  • 승인 2009.02.13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 제한급수: 전국 84개 시·군 888개 마을, 158,534명(65,956세대)
3월 이후 가뭄 확산지역에 예비비 97억원 지원
항구적인 가뭄대책으로 상수전용저수지 설치(15개소), 노후수도관 교체사업 실시(28km)

환경부는 2월 12일(목) 권태신 국무총리실장 주재로 개최된 가뭄대책 관계기관 차관회의에서 생활용수 공급 대책과 관련하여 비상 및 항구대책을 마련하여 이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3월 이후에도 가뭄이 지속될 것에 대비하여 추가로 관정개발비 394억(1,055개소)을 예비비로 지원할 수 있도록 예산당국에 요청하였다.

환경부는 그동안 2차에 걸쳐 53개 시군에 관정개발비 314억원(관정 758개소)을 지원하여 265개소는 완료되었고, 나머지 493개소는 2월말에 완공되면 대부분의 가뭄지역은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3차 지원 대상지역(관정 250개소)에 예비비 97억원을 지원하는등 총 163억원을 지원하기로 하였다.

다만, 광동댐에서 원수를 공급받은 태백시는 우기전까지는 상당기간 제한급수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부는 향후에도 발생할 수 있는 가뭄에 대비하여 생활용수 공급대책으로 식수전용저수지를 설치하는 등 항구적인 가뭄대책을 수립하였다.

(식수전용저수지 개발)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에 대비하여 원천적으로 수원이 부족한 지역에 식수전용저수지를 설치하여 이상기후에 대비(가뭄우심지역 9개소, 기타지역 4개소, 19백만톤/년, 총 소요액 17천억원)

(노후수도관 개량사업) 가뭄우심지역에 노후관망 개량을 위한 진단사업 추진(예비비 120억원), 노후수도관 교체, 개량 및 블록시스템 구축관리를 통해 유수율 향상(수도관 28천km 개량 등, 총사업비 62천억원)

(빗물이용등 물순환 이용 촉진) 빗물이용, 중수도시설 및 하수처리수 재이용 등의 기반마련을 위한 "물재이용촉진법" 제정추진

환경부는 위와 별도로 농어촌, 도서지역 식수원 개발사업을 2014년에서 2012년으로 조기에 완료하고, 지자체, 지역교육청과 함께 절수운동을 전개등 이번 가뭄의 피해를 최소화할 예정이다.
(끝)

출처 : 환경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70-8787-89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빅텍미디어 주식회사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정찬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issuemaker.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