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메이커] 우리 동네 마음씨 좋은 수의사 아저씨
[이슈메이커] 우리 동네 마음씨 좋은 수의사 아저씨
  • 김갑찬 기자
  • 승인 2018.07.10 17:32
  • 댓글 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김갑찬 기자] 

우리동네 마음씨 좋은 수의사 아저씨

 

반려동물 1,000만 시대다. 이들을 위한 전문 의료기관의 수는 점차 늘어나고 있지만 다양한 이유로 동물병원의 문턱은 여전히 높다. 더욱이 보호자들이 전문성과 따뜻한 마음을 가진 수의사를 만나기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닥터팬더 동물병원 최승권 원장을 만나기 위해 이곳을 방문했을 당시 가장 인상적인 부분은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가 가득했다는 점이다. 누가 병원을 찾더라도 이곳의 마스코트이자 사람을 좋아하는 순돌이와 순심이가 가장 먼저 반기고 최 원장과 함께 호흡을 맞추는 병원 Staff 역시 밝은 미소로 맞이한다. 병원을 찾기 전 가장 궁금했던 부분은 이곳의 네이밍이었다. 하지만 최승권 원장을 마주하며 궁금증은 바로 사라졌다. 웃음기 가득한 선한 모습인 최 원장의 모습은 푸근한 팬더곰과 흡사했기 때문이다. 그는 “병원을 찾는 대다수 사람이 기자님과 같은 반응입니다. 친한 친구가 저를 닮았다며 병원 네이밍을 추천해줬는데 예상보다 반응이 좋아 만족스럽습니다”라고 밝혔다. 

최근 무수히 많은 동물병원이 신규 개원하며 저마다의 특화된 의료 프로그램과 최신식 시설 및 장비를 앞세운다. 이곳 역시 동종 신규 의료기관들처럼 신형 DR과 엑스레이, 초음파, 리가슈어 등 최신식 장비에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최 원장은 의료 기술이나 장비는 대다수 병원이 비슷하다는 생각이다. 그는 이보다도 반려동물과 보호자의 아픔과 마음을 진심으로 이해하고 공감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렇기에 닥터팬더 동물병원은 보호자들에게 여전히 심리적 문턱이 높은 동물 병원의 문턱을 낮춰주고 싶다는 취지에서 개원됐다. 최 원장은 “많은 보호자가 아직도 동물병원에 오는 것을 부담스러워 합니다. 우리 병원은 누구나 오고 가는 길에 편하게 들러서 커피 한 잔 마시며 안부를 묻고 쉴 수 있는 사랑방이 되고자 합니다. 더불어 이곳을 찾는 모든 사람에게 ‘우리 동네 마음씨 좋은 수의사 아저씨’로 기억되고 싶습니다”고 전했다.

최승권 원장은 대학을 선택하는 과정에서 수의학과가 아닌 유명 명문대 공과대학에 진학했다. 모두가 그랬던 것처럼 최 원장 역시도 성적에 맞춰 대학에 진학했지만 선택에 대한 대가는 혹독했다. 자신의 적성과 맞지 않는 전공에 많은 어려움을 느꼈고 그는 결국 학업을 중단하며 자신의 진로를 진지하게 고민했다. 오랜 고민 끝에 최승권 원장은 사람과 동물을 좋아했던 자신에게 수의사의 길이 가장 적합하다는 답을 내렸다. 최 원장은 “평소 동물들의 때 묻지 않은 순수한 눈동자를 좋아했습니다. 이들의 아픔을 돌보고 치료하는 삶을 산다면 어떠한 일보다 보람 있고 행복하겠다는 생각에서 수의사가 됐습니다. 수의사가 된 이후에도 생각은 변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아이들의 표정과 언어에는 거짓이 없음을 느끼며 제 영혼까지 치유 받고 있기에 수의사라는 직업적 매력이 배가 되고 있습니다”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곳만의 또 다른 강점으로 함께 일하는 동료들을 꼽았다. 누구보다 동물을 사랑하고 밝은 에너지가 넘치는 이들이기에 본인이 지향하는 병원을 만들어가기 충분하다는 생각이다. 보호자가 좋은 마음으로 방문해 좋은 마음으로 돌아가는 병원을 만들고 싶다는 닥터팬더 동물병원 최승권 원장. 어쩌면 그가 원하는 좋은 동물 병원은 이미 완성되지 않았을까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운선 2019-02-13 14:30:27
몇년전 보증을 잘못 서서, 집, 차 다 날리고 자전거를 타고 다니던 적이 있었습니다. 팬던선생님을 만나 다시 살아갈 이유를 얻었습니다. 이 시대의 허준, 살아있는 화타, 팬더선생님. 사랑합니다. 선생님!.

류춘경 2019-02-12 11:32:49
팬더선생님은 진심으로 동물을 사랑하시는 분입니다. 머지않아, 동물농장에서 만나뵐수 있기를 바랍니다. 인물도 훤칠하니 아주 카메라발도 잘 받으실듯..

김학전 2019-02-13 14:25:24
내 이름은 정대만, 포기를 모르는 남자지.

임병태 2019-02-13 14:45:43
고등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는 선생이올시다. 학창시절부터 동물을 사랑하고 아끼던 성정이 맑은 학생이었는데, 훌륭하게 자라 동물의 생명을 다스리는 귀한일을 하고 있다니 제 교직생활의 보람입니다. 최선생. 멀리서도 응원하겠소.

유찬호 2019-02-07 13:11:55
최 선생님, 벌써 언론에 보도될 정도로 이름을 날리고 계실줄 알았어요. 사경을 헤매던 우리 멍뭉이 늦은 시간까지 돌봐주시고, 치료해주셔서, 지금은 다시 건강해졌어요. 반려동물 있으신 분들은 꼭 팬더선생님께 가보세요!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70-8787-89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빅텍미디어 주식회사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정찬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issuemaker.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