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원내대표, 한국당에 "평창 방해 시도·정쟁 중단" 촉구
우원식 원내대표, 한국당에 "평창 방해 시도·정쟁 중단" 촉구
  • 임성지 기자
  • 승인 2018.01.26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임성지 기자]

더불어민주당, 한국당에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 회동 수용을 요구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야당에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여야 정쟁(政爭) 중단,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 회동 수용 등을 요구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은 정쟁 중단 선언, 문 대통령의 (여야 원내대표) 회동 제의를 일언지하에 거절했다"며 "세계 시선이 평창올림픽을 향하고 있는데 우리 정치권만 이를 거부하고 있어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시 한번 답해주기를 호소한다"며 "평창올림픽 성공은 한반도 평화와 미래세대를 위해 필요하다. 스포츠 이상의 의미가 있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외교, 안보, 문화 , 관광에 있어 대한민국이 한단계 도약하는 기회다. 그 도약은 평화가 전제되지 않으면 안된다"며 "평화는 밥이고 미래다. 한반도가 분단의 상징이 아닌 평화의 상징으로 더 가까이 갈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도 "강원도 경제 뿐 아니라 대한민국 경제 도약을 위해 한국당의 평창올림픽 흠집내기는 중단 돼야한다"며 "초당적 협력 제안에 초딩적 대응을 내놓은 한국당에 올림픽 방해 시도 중단, 정쟁 중단이란 쌍중단을 거듭 제안한다. 대통령 회동 제안에도 대승적 화답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김영진 의원도 "평창올림픽은 평화올림픽이자 경제올림픽"이라며 "평창을 파탄내려는 한국당은 경제 망치는 일을 강력 중단하기를 요청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평창올림픽을 파탄내고 보수층을 모으는 것은 순간적으로 되지만 심각한 장애를 일으키고 부메랑으로 돌아감을 명심하기를 바란다"며 "평창올림픽을 파탄 내려는 어떤 행위도 중단할 것을 한국당에 정중히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2-2276-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이슈메이커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신진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