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행안위 전체회의 파행으로 4·3특별법 개정안 심사 미뤄져
국회 행안위 전체회의 파행으로 4·3특별법 개정안 심사 미뤄져
  • 이종철 기자
  • 승인 2018.03.2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이종철 기자]

28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회의가 더불어민주당 소속 위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파행됐다. 앞서 울산시 아파트 건설현장 레미콘 납품 업체 선정과정에서 외압이 있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울산시청을 압수수색했고, 이에 자유한국당은 문제를 제기했다. 특히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이 경찰을 향해 "미친개는 몽둥이가 약이다"라고 논평한 바 있다. 장 대변인의 막말 논평 파문의 여파가 행안위 파행으로 연결됐다. 

 

이날 4·3특별법 개정안이 행안위에서 심사될 예정이었으나, 회의가 불발되며 자유한국당 위원들만 의사 진행 발언을 했다. 70주년을 맞이하는 4·3특별법 개정안 심사는 4월 임시국회로 넘어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