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지석상’ 신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지석상’ 신설
  • 김도윤 기자
  • 승인 2017.09.04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김도윤 기자]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지석상’ 신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지석상 Kim Jiseok Award을 신설한다. 지석상은 아시아영화의 성장과 새로운 신인 감독의 발굴과 지원에 헌신해온 故김지석 수석프로그래머의 정신과 뜻을 기억하기 위한 상이다.
 
여러 아시아의 거장 감독들은 故김지석 수석프로그래머를 아시아영화 혹은 부산국제영화제의 심장이라고 칭한다. 그는 부산국제영화제의 창설멤버로서 영화제의 모든 순간을 함께했고, 20여 년 동안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새로운 아시아 영화 발굴과 신인감독의 지원에 앞장서며 부산국제영화제가 아시아 최고의 영화제로 성장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한 인물이다. 이러한 고인의 뜻을 받들어, 부산국제영화제는 故김지석 수석프로그래머의 생전의 모습을 기억하며 부산국제영화제의 정체성과 정신이 무엇인지를 항상 되새기고 기억하고자 지석상을 신설하였다.
 
 지석상은 아시아 영화의 발굴과 격려라는 상의 취지를 반영하기 위해 아시아 영화감독들의 신작 및 화제작을 소개하는 섹션인 ‘아시아의 창’ 초청작 중 월드 프리미어(세계 최초공개)로 상영되는 10여 편의 후보작품을 선별,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거쳐 총 2편을 선정해 각 1천만 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아시아영화의 진보와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지석상의 심사위원으로는 꾸준히 한국영화를 비롯한 아시아 영화에 관심을 가지고 세계화에 힘쓰는 영화 평론가 토니 레인즈, 달시 파켓과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초청받으며 인도네시아 최고의 감독으로 손꼽히는 가린 누그로호 감독이 맡아, 감독의 재능과 함께 아시아영화의 정체성이 가장 돋보이는 작품들을 엄선해 시상하게 될 것이다. 지성상 심사위원은 아래와 같다.
 
 

■ 토니 레인즈 Tony RAYNS ㅣ 영화평론가 ㅣ 영국

 

토니 레인즈는 런던을 기점으로 활동하는 감독, 비평가이자, 동아시아 영화에 깊은 관심을 가진 영화제 프로그래머이다. 그는 『사이트&사운드』, 『시네마 스코프』, 『필름 코멘트』, 『아트포럼』 등의 정기간행물에 글을 기고하였고, 한국, 중국, 일본 영화에 대한 책을 집필하기도 했다. 그는 장선우 감독에 대한 다큐멘터리 영화 <장선우 변주곡>(2001)을 직접 감독했으며 최근 왕가위 감독의 <화양연화>에 대한 연구를 담고 있는 책을 발간하며 동아시아 영화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토니 레인즈는 1989년부터 2016년까지 벤쿠버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로 일하며 동아시아 영화들을 선정했고, 벤쿠버국제영화제 용호상(Dragons& Tigers Award) 경쟁부문을 20년 동안 이끌었다. 그는 1996년에 시작한 제1회 부산국제영화제의 출범을 도왔으며 이후에도 페스티벌 어드바이저로 꾸준히 부산국제영화제와 인연을 이어왔다. 또한, 일본에서 2004년 가와키타상, 2008년 일본외무부훈장을 수상하며 동아시아 영화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 달시 파켓  Darcy PAQUET ㅣ 영화평론가 ㅣ 미국

 

달시 파켓은 한국영화를 외국인들에게 소개하는 영문사이트 ‘코리안필름’의 창설자이자 『New Korean Cinema: Breaking the Waves』의 저자이다. 현재는 영화평론가 활동을 하며 부산아시아영화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우디네극동영화제와 산세바스티안국제영화제에서 프로그램 자문을 맡고 있다. 2014년에는 한국의 독립 및 저예산 영화를 조명하는 들꽃 영화상을 공동 설립하였다. 또한, <그 후>(2017),  <밀정>(2016), <아가씨>(2016)를 비롯해 수많은 한국 영화들의 영문 자막 번역을 담당했다. 달시는 매사추세츠에서 태어나 1997년부터 서울에 살고 있다.



■ 가린 누그로호 Garin NUGROHO ㅣ 감독 ㅣ 인도네시아

 

1961년 인도네시아에서 태어나 자카르타예술원을 졸업했다. 1991년 <사랑은 빵 한 조각>으로 장편 데뷔하였으며, 단편과 다큐멘터리, TV 시리즈 등도 다수 제작했다. <달의 춤>(1995)으로 베를린영화제 국제영화평론가협회상을 수상했고, <베개 위의 잎새>(1998)는 칸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에 초청받았으며 도쿄국제영화제에서 심사위원특별상을 수상했다. 그는 <새 인간 이야기>(2002)로 베를린영화제에서 넷팩상 특별언급을 수상했고, 부산국제영화제와 싱가포르국제영화제의 심사위원을 역임하기도 했다. 2004년 부산국제영화제는 가린과 차세대 인도네시아 감독들을 조망하는 특별 프로그램을 상영했다. 가린은 문화적 공을 인정받아 프랑스 정부로부터 슈발리에 훈장을, 이탈리아 정부로부터 국가공로훈장을 받았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12일(목)부터 21일(토)까지 열리며, 아시아필름마켓은 10월 14일(토)부터 17일(화)까지, 아시아프로젝트마켓은 10월 15일(일)부터 17일(화)까지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2-2276-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이슈메이커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신진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