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과 예술이 흐르는 도시, 멜버른
낭만과 예술이 흐르는 도시, 멜버른
  • 이민성 기자
  • 승인 2017.04.03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이민성 기자]

 

낭만과 예술이 흐르는 도시, 멜버른

아름다운 도시의 풍광, 여행자들의 발길을 멈추다

호주를 대표하는 도시 중 하나인 ‘멜버른(Melbourne)’은 남동부 빅토리아주의 주도로 호주의 제2도시로 알려져 있다. 한국인들에게 ‘미안하다, 사랑한다’라는 방송사 드라마로 익숙한 이곳은 온화한 기후와 천혜의 자연환경이 어우러져 전 세계적으로 많은 관광객이 찾는 지역이기도 하다. 밤이 되면 야라 강을 따라 강변을 수놓은 아름다운 도시의 불빛은 과거 호주의 최대 도시로 번성했던 도시의 아름다움을 나타내고 있다.

 

 

 

 

호주의 최대 도시로 번성해온 멜버른은 19세기 이후 시드니가 세계 3대 미항으로 주목받으며 국가 최대의 도시 자리를 내줬다. 하지만 다양한 교육시설과 광물자원을 비롯한 자연환경을 토대로 성장한 이곳은 중화학공업 도시로서 호주 경제의 한 축을 담당하는 핵심 도시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이곳은 워킹 홀리데이나 관광, 그리고 유학 등을 목적으로 세계 각지에서 찾아오는 사람들로부터 아름다움을 인정받고 있기도 하다.

 

 

 

 

멜버른의 도시를 돌아보면 도심과 자연, 그리고 호주 사람들의 정서를 엿볼 수 있다. 드라마 속에서 긴 여운을 남겼던 그라피티가 가득 찬 골목, 개척자의 동상이 남아있는 거대한 교회의 모습, 그리고 도시와 자연이 하나 된 아름다운 풍경 등 멜버른의 도시 환경은 이곳을 찾는 많은 이의 기억 속에 남는다. 낮과 밤, 각기 다른 모습을 뽐내며 강변을 타고 흐르는 물과 음악 소리 속에서 기자는 낭만과 예술이 흐르는 도시 멜버른을 마음속에 담았다.​ 
 

 *기사 원문은 이슈메이커 매거진 134호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사진/글 이민성 기자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2-2276-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이슈메이커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신진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