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계개편 앞두고 고심 중인 자유한국당
정계개편 앞두고 고심 중인 자유한국당
  • 최형근 기자
  • 승인 2017.05.23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최형근 기자]

 

정계개편 앞두고 고심 중인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이 대선 패배 후 친박(친박근혜)계를 중심으로 당권 싸움이 격화되면서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탄핵과 대선을 거치면서 당내 40여명에 달하는 초선의원들의 입지가 상승해 이들의 선택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대선후보로 출마했던 홍준표 전 경남지사는 미국에 머물며 연일 SNS를 통해 친박계와 공방전을 벌이며 비난을 수위를 높이고 있다. 지난해 총선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영향력 하에 국회에 입성한 초선의원들 다수가 홍 전 지사 측으로 쏠리면서 오는 7월 3일 전당대회를 앞두고 각 계파는 진검승부에 돌입했다.

 

한국당 초선의원들은 23일 오전 국회에서 회동 후 한국당의 쇄신을 요구하고 나섰다. 초선모임의 대표 격인 강효상 의원은 회동 직후 성명서를 통해 “초선의원들은 현 상황이 당의 존립을 위해 국민들이 주신 마지막 기회라 생각하고 다시 한번 한국당의 근본적 쇄신을 촉구하고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이 대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국민 앞에 자중하고 단결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최근 중진 의원 간담회에서 막말과 인신공격이 오간 것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한다”며 품위 없는 발언을 자제해줄 것을 경고했다. 동시에 현행처럼 단일 지도체제 유지를 요구했다.

 

초선의원들의 이같은 움직임은 최근 당내에서 벌어지는 대선 패배 책임론과 바른정당 탈당파 복당 문제 등을 놓고 친박계와 홍 전 지사 측의 첨예한 갈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당의 화합을 도모하고자 지난 16일 개최한 의원총회에도 불구하고 다음날 중진회의에서 불협화음이 발생하자 재차 나선 것이다.

 

지난 17일 당내 중진회의에서 친박계 홍문종 의원은 홍 전 지사를 겨냥해 “낮술을 드신 것 같다”는 등 격한 표현을 동원해 맹비난했다. 한선교 의원 또한 현 지도부에 대한 책임론을 거론하며 지도부 교체를 강력히 요구한 바 있다.

 

대선 패배 후 미국에 체류 중인 홍 전 지사는 매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의견을 개진하며 친박계와 공방전을 벌이고 있다. 일각에서는 홍 전 지사가 친박계를 상대로 실질적인 당권 싸움에 돌입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전당대회 날짜가 확정된 이후, 홍 전 지사는 당초 미국 체류 계획을 변경해 조기 귀국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귀국 날짜는 이달 말에서 다음달 초로 추정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2-2276-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이슈메이커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신진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