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文, 2013년도 납부한 소득세 소득액·출처 밝혀야"
국민의당 "文, 2013년도 납부한 소득세 소득액·출처 밝혀야"
  • 박경보 기자
  • 승인 2017.04.25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박경보 기자]


국민의당 "文, 2013년도 납부한 소득세 소득액·출처 밝혀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측은 25일 "2013년도에 납부한 소득세 약 1억5760만원에 대한 정확한 소득액과 출처, 사용처를 명확히 밝힐 것"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측에 촉구하고 나섰다.

앞서 지난 21일 권혁기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수석부대변인은 국민의당의 이같은 의혹 제기에 대해 "2012년 대선 펀드에 대한 세금"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그러나 김인원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후보가 2012년 펀드 모금 당시 상환일을 2013년 2월28일까지로 약속했다는 점을 들어 "그해 2월2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선거비용을 보전받았는데도 즉시 상환하지 않고 소득세가 발생할 만큼 선거보전금 400억여원을 금융기관에 예치한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펀드는 문 후보 개인의 돈이 아니라 국민들로부터 빌린 돈이고 국가가 보전한 선거비용은 국민의 혈세"라며 "만약 문 후보가 세금을 납부하고 남은 이자를 사적으로 사용했다면 이는 국민의 혈세로 사익을 취한 것이며 불로소득을 취한 셈"이라고 비판했다.

또 "문 후보는 선거비용 보전금을 어느 금융기관, 어떤 금융상품에 얼마간 예치했고 이로 인해 발생한 이자가 총 얼마인지, 이자에 대한 세금은 얼마를 냈는지, 발생한 이자를 어디에 사용했는지 등 구체적인 해명을 해야 한다" 강조했다.

한편 문 후보가 2016년 국회의원 퇴직 후 7개월만에 약 4억2800여만원의 재산이 증가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국회 사무처에 국회의원은 퇴직금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고, 급증한 재산은 책 인세와 법무법인 지분 매각금을 포함해서 계산했다"며 "문 후보측은 7개월간의 출처 불명 소득에 대해서도 명확히 출처를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2-2276-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이슈메이커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신진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