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文 '통합' 발언에 '발끈'…"꿈 깨라"
국민의당, 文 '통합' 발언에 '발끈'…"꿈 깨라"
  • 박경보 기자
  • 승인 2017.02.08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박경보 기자]


국민의당, 文 '통합' 발언에 '발끈'…"꿈 깨라"



국민의당은 8일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의 '통합' 발언에 발끈해 문 전 대표를 맹폭했다. 문 전 대표는 전날(7일) "우리 당과 앞으로 통합될 국민의당과 정권교체라는 장에서 힘을 합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전날 "이루지 못할 꿈은 자꾸 생각하고, 말하게 된다. 꿈 깨라고 하고 싶다"고 쏘아붙였다.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는 문 전 대표를 향한 성토장이 됐다. 주승용 원내대표는 "표퓰리즘 공약발표는 본인 자유이나, 국민의당이 어차피 민주당과 통합하게 될 것이라는 포퓰리즘적 통합을 언급하는 것은 매우 오만한 태도임을 분명히 인식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영환 최고위원은 "국민의당과 당원에 대한 모욕이다. 오만불손한 태도"라며 "문 전 대표는 제발 우리 당에 대한 발언을 자제해주기 바란다. 예의를 지켜달라"고 말했다. 조배숙 정책위의장은 "누구 마음대로 통합하느냐. 한마디로 불쾌하다. 국민의당 당원과 지지자를 모욕하는 망언"이라고 지적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문 전 대표) 본인이 자꾸 고구마라고 하는데, 고구마에 김칫국 어울리기는 하나, 제가 볼 때는 김칫국을 너무 많이 마셨다"고 꼬집었다. 국민의당은 또 전날 통합을 선언한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 등과의 대선 경선 흥행을 기대했다.

박지원 대표는 "국민의당의 텐트가 더욱 튼튼하고 크게 쳐지기 위해서는 텐트 기둥에 똑같은 굵기의 끈과 나사를 줘야 한다"며 경선룰 마련 등을 포함한 공정하고 중립적인 당 운영을 약속했다.

문병호 최고위원은 "승리의 개혁공동정부 드림팀 정권의 첫걸음이 손 의장의 통합선언에서 시작됐다고 본다. 승리의 눈덩이가 구르기 시작했다고 본다"고 기대했다. 대선기획단장인 김영환 최고위원은 "시간이 없다. 따라서 즉각 창구를 열고 대선주자들과의 경선 일정, 경선 룰, 경선 방식을 준비하는 일을 하겠다"고 설명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손 의장과의 통합을 '소텐트'라고 규정하는 일부 언론을 향해 "앞으로 빅텐트로 커질 것이고, 우리 당 색깔이 녹색이니 녹색텐트라고 써주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당은 국무총리를 지낸 정운찬 동반성장연구소 이사장 영입에 공을 들이고 있다. 박 대표는 "정 전 총리도 어제 접촉이 돼서 빠른 시일 내 만날 것으로 예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도 "정치는 뺄셈이 아니라 덧셈의 정치를 해야 한다. 가까운 시일 내에 정운찬 전 총리와 민주당의 비문(비문재인) 의원들도 저희와 함께하기를 기대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2-2276-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이슈메이커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신진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