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새대표 정병국, "가짜 보수 배격...바른정당이 적통보수"
바른정당 새대표 정병국, "가짜 보수 배격...바른정당이 적통보수"
  • 최형근 기자
  • 승인 2017.01.24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최형근 기자]

 

바른정당 새대표 정병국, "가짜 보수 배격...바른정당이 적통보수"


바른정당 정병국 초대 대표는 24일 "바른정당은 가짜보수를 배격하고, 보수의 진정한 가치를 지키겠다"며 기존 보수정당인 새누리당과의 차별화에 집중했다.
 

정 대표는 이날 잠실 올림픽공원에서 개최된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초대 대표에 선출된 뒤 수락연설문에서 "우리가 왜 새누리당에서 나와야만 했나. 대통령만 비호했지, 진정한 보수를 지키려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그는 새누리당을 향해 "가짜보수는 '공화주의'의 근간인 헌법을 유린했다"며 "모든 권력은 국민에게서 나오고, 모든 국정은 정당한 절차와 법치를 통해 이루어진다는 공화주의의 기본 원칙을 배신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오늘의 대한민국을 만든 자유주의, 민주주의, 공화주의를 중심에 세우고 더욱 발전시키겠다"며 "바른 정당이야말로 진짜 보수 세력, 적통 보수임을 선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정 대표는 "바른정당은 법치를 지키는 정당이 되겠다"며 '국회의원의 면책특권' 및 '불체포특권' 폐지, '국회의원에 대한 국민소환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윤리를 지키는 바른정당이 되기 위해 "외부전문가를 포함한 강력한 시민 참여의 윤리특위를 통해 국회의원들의 비리와 무능을 징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또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를 만들어 국회의원의 세비와 각종 수당에 대해 검증하고,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실현해 나가는 한편, 외부전문가를 포함한 시민이 참여하는 '윤리특위'를 통해 국회의원의 비리와 무능을 징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바른정당은 소통정당이 되겠다"며 "줄세우기 동원정치를 없애기 위해 전당대회를 폐지하고 국민과 당원이 함께 소통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 정당'을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병국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등 다른 야당에 대해 "일부 야당 지도자는 민의를 함부로 재단하며 벌써 대통령이라도 된 것처럼 행동하고 있다"며 "가짜 보수의 잘못과 실패를 온 국민이 피땀으로 건설한 대한민국의 잘못과 실패로 호도하며 시계 바늘을 거꾸로 돌리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2-2276-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이슈메이커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신진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