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과 감성이 조화로운 디자인을 양산하는 곳
기술과 감성이 조화로운 디자인을 양산하는 곳
  • 김민지 기자
  • 승인 2024.07.02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김민지 기자]

기술과 감성이 조화로운 디자인을 양산하는 곳

 

ⓒ나오스
ⓒ나오스

 

융복합적 기술 기반 디자인 기획 및 개발로 국내외로 활동하고 있는 디자인 기업 나오스는 주로 소재 부품 장비 쪽에 특화된 산업디자인을 진행한다.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디자인 트렌드에 대한 이해와 함께 한국 기업의 디자인을 고도화로 접목해 산업과 사람의 접점에서 산업 디자인의 문제 해결을 찾고자 한다.

  
  나오스는 머신러닝,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기술을 산업디자인에 적용하는 프로젝트 등에 참여할뿐만 아니라 제품 디자인에 엣지 컴퓨팅과 같은 솔루션을 적용하여 독자적 제품 디자인 및 기획, 개발 서비스를 진행한다. 제품과 UX, 환경 및 공공 디자인도 함께하며 다방면으로 기술선도형 산업 디자인을 설계하고 있다. 또한, NFT와 콘텐츠 디자인을 통해 예술 및 문화 디자인 기획, 공간 디자인을 함께 한다.

 

삼성물산 건설부문 기술연구소 ‘디지털 항타관리기(DPRMs)’. ⓒ나오스
삼성물산 건설부문 기술연구소 ‘디지털 항타관리기(DPRMs)’. ⓒ나오스

  대표적인 디자인 활동으로는 삼성물산(건설)과 협업한 소재 부품 산업장비 디자인과 미국의 크립토스 바이오 회사의 의료진단기 디자인, 하나시스 및 이탈리아 고객사가 함께 진행한 유럽 시장 특화형 포스기 등이 있다.  중 삼성물산 소재 부품 건설산업장비 디자인은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크립토스 바이오의 의료기기는 국내에서 생산 턴키까지 미국으로 보내는 것까지 진행해 인상적인 디자인 작업 중 하나였습니다”

  김홍찬 대표는 한국 디자인 기업들의 기술력들을 어떻게 해외 시장에서 보여줄 것인가에 대한 생각을 말했다. “독일이나 프랑스, 이탈리아와 같은 해외 디자인 트렌드들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야 합니다. 유럽 국가와 견주었을 때 이미 국내에서도 충분히 디자인 양산을 할 수 있는 기술력을 갖췄다고 생각합니다” 김 대표는 특히 소재 부품 장비에 특화되어있는 산업 제조 기업의 혁신성과 기술력을 어떻게 시장에서 보여줄 것이냐를 디자이너의 관점에서 해결하고자 한다. 그는 감성와 기술에 대한 접점 사이에 디자인적 통찰력을 통해 혁신을 이끌어내는 것을 목표로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미국 실리콘밸리 크립토스 바이오사 분자진단 의료장비.  ⓒ나오스
미국 실리콘밸리 크립토스 바이오사 분자진단 의료장비. ⓒ나오스

  “핵심 기술을 가진 기업들이 저희의 디자인을 담음으로써 문제를 해결하고 시장에 안착할 수 있는 그런 어떤 비즈니스 모델들을 계속해서 확보해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고객사들이 저희와 함께 더 성장했으면 합니다” 김홍찬 대표는 수도권과 경기권 제조 및 생산기업들과 같이 성장하고 경쟁력을 확보하고자 한다며 함께하고 있는 협력사들과 비즈니스 활성화를 지원해주는 지방자치단체 관계자들에게 대한 감사 인사로 인터뷰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70-8787-89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빅텍미디어 주식회사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김광성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issuemaker.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