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메이커] K밴드 열풍 이어갈 비주얼 밴드
[이슈메이커] K밴드 열풍 이어갈 비주얼 밴드
  • 김갑찬 기자
  • 승인 2024.06.24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찬 밴드 ‘캐치더영’

[이슈메이커=김갑찬 기자]

K밴드 열풍 이어갈 비주얼 밴드

 

ⓒ에버모어엔터테인먼트
ⓒ에버모어엔터테인먼트

 

밴드 캐치더영(Catch The Young)이 최근 국내 음악 시장에서 높아지고 있는 밴드 음악의 인기를 이끌 새로운 주역이 될까. 캐치더영은 최근 두 번째 미니앨범 '프래그먼츠 오브 오디세이(Fragments of Odyssey)'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번 앨범은 전작이자 데뷔 앨범인 '프래그먼츠 오브 유스'의 연작이자 새로운 '조각 시리즈'로, 오랫동안 간직해 꺼내 보고 싶은 심연의 감정들을 담았다. 캐치더영은 영원히 남는 '음악'으로 쉽게 휘발되는 감정들을 밀도 높게 녹여내며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새 타이틀 곡 '보이저(Voyager)'는 캐치더영의 또 다른 청춘 이야기다. 멤버 산이와 기훈이 작사에 참여한 가사에는 '간절히 닿고 싶은 곳이 있다면 서로를 믿음으로써 닿을 수 있다'라는 메시지가 담겼다. 이와 함께 산이 기훈 정모는 작곡에 참여하며 캐치더영만의 색깔이 돋보이는 서정적 얼터너티브 록 장르의 곡을 완성했다. 산이는 "첫 작품에서도 멤버들이 같이 작곡, 작사에 참여했는데 그때는 조금 더 시작과 젊음에 포커스를 뒀던 것 같다. 반면 이번 앨범은 조금 더 성장과 여정에 초점을 맞췄다. 힘들고 고됐던 순간들까지 상상하면서 앨범에 많이 녹여내려 했다"라고 말했다.

 

ⓒ에버모어엔터테인먼트
ⓒ에버모어엔터테인먼트

  데뷔 앨범부터 꾸준히 멤버들이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해 온 이유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멤버들은 "누군가에게 곡을 받아도 너무 좋지만 저희가 성장해 나가면서 내세울 수 있는 색깔과 녹여낼 수 있는 감정들은 저희가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자신들만의 음악색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최근 국내 음악 시장에서 밴드 음악의 인기가 눈에 띄게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캐치더영은 다른 밴드들과의 활동을 통한 시너지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산이는 "밴드의 상승세에 대해서는 굉장히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밴드 음악을 하는 입장에서 대중들의 귀에 밴드 음악이 익숙해진다는 것은 굉장히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밴드 음악이 음악시장의 주류가 되는 날까지 열심히 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다양한 콘셉트와 음악으로 무장한 밴드들 가운데 캐치더영만의 강점은 무엇일까. 이에 대해 정모는 "음악적인 역량도 물론 좋지만 무대 위에서 에너제틱한 모습과 젊음의 청춘을 표현하는 모습이 강점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듣는 것 뿐만 아니라 보는 재미가 있다는 점이 강점"이라고 말했다. 또 남현은 "멤버들이 헤드 마이크를 차고 열심히 무대를 뛰어다니면서 보는 재미와 듣는 재미를 한 번에 즐기실 수 있다고 생각한다. 또 직접 말하긴 부끄럽지만 아이돌 못지 않은 잘생긴 비주얼로 승부를 하려 한다"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에버모어엔터테인먼트
ⓒ에버모어엔터테인먼트

 

캐치더영은 이번 활동을 통해 '세계적인 슈퍼 글로벌 밴드'라는 수식어에 한 발짝 더 다가갈 계획이다. 기훈은 "다시 밴드의 열풍이 일어나려는 상황에서 주목 받는 신예 밴드가 저희였으면 한다"라며 "모든 감정에 공감할 수 있는 팀이 돼서 '세계적인 슈퍼 글로벌 밴드'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고, 그런 팀이라는 것을 증명하고 싶다"라는 당찬 포부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70-8787-89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빅텍미디어 주식회사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김광성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issuemaker.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