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 中 해상 석유가스 가공공장 '하이쿠이 1호', 류화유전 해역 도착
[과학기술] 中 해상 석유가스 가공공장 '하이쿠이 1호', 류화유전 해역 도착
  • 이종철 기자
  • 승인 2024.05.29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신화통신] 중국이 자체 설계∙건조한 아시아 최초 원통형 '해상 석유가스 가공공장'인 '하이쿠이(海葵) 1호'가 29일 주장커우(珠江口) 분지의 류화(流花)유전 해역에 도착했다.

반잠수선 '신광화(新光華)호'를 타고 이동하는 '하이쿠이(海葵) 1호'. (취재원 제공)  (사진=신화통신 제공)

'하이쿠이 1호'는 원유 생산·저장·수출 등 기능을 겸비한 통합 프리미엄 해양 장비로, 60만 개의 부품으로 구성돼 있으며 총중량은 승용차 3만 대에 해당하는 3만7천t(톤)에 달한다.

30층에 육박하는 높이와 일반 농구장 13개에 맞먹는 주갑판 면적을 자랑하는 '하이쿠이 1호'는 석유를 최대 6만t까지 저장할 수 있고 매일 약 5천600t의 원유를 처리할 수 있다. 설계 수명은 30년으로 15년 연속 해상에서 운행할 수 있다.

반잠수선 '신광화호'를 타고 이동하는 '하이쿠이 1호'. (취재원 제공)(사진=신화통신 제공)

지난 12일 반잠수선 '신광화(新光華)호'를 타고 산둥(山東)성 칭다오(青島)시를 출발한 '하이쿠이 1호'는 예인 과정에서 타이완 해협 등을 차례로 통과하며 총 1천300해리 이상을 항해했다.

중국하이유(海油)선전 지사 류화유전 2차 개발 프로젝트팀 리룽샹(李龍祥) 해상설치 책임자는 '하이쿠이 1호'가 도착하면 2천570m의 계류삭 12개를 통해 심해에 사전 배치해 놓은 앵커레그를 연결한 후 수심 324m의 바다에 띄워 작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70-8787-89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빅텍미디어 주식회사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김광성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issuemaker.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