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라이프] '농촌 감성'으로 지역 활력 불어넣는 中 귀농 청년
[소셜·라이프] '농촌 감성'으로 지역 활력 불어넣는 中 귀농 청년
  • 이종철 기자
  • 승인 2024.05.24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신화통신] 안후이(安徽)성에 사는 왕(王)씨(57)에게는 마을 카페에 들러 커피 한잔하며 손녀의 사진을 찍어주는 새로운 취미가 생겼다.

안칭(安慶)시 더우무(痘姆)향의 이 카페는 유채꽃밭 옆에 자리하고 인형과 LED 조명으로 장식돼 사진 명소로 떠올랐다. 이에 여가를 즐기려는 관광객뿐만 아니라 마을 주민들도 이곳을 즐겨 찾고 있다.

지난 7일 안후이(安徽)성 안칭(安慶)시 더우무(痘姆)향의 마을 카페 야외 공간에서 손님이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제공)

이곳 카페는 30대 초반의 후루이(胡瑞)의 즉흥적인 아이디어에서 비롯됐다.

카페 운영자 후루이는 "고향으로 돌아와 카페를 오픈한 이유는 사람들의 일상에 고요한 탈출구가 필요하다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이라며 "커피와 자연의 조합이 농촌 생활을 더욱 풍요롭게 한다"고 말했다.

3월에 오픈한 해당 카페는 이미 일일 최고 매출이 1만 위안(약 187만원)을 넘어선 상태다.

안후이성 지역 당국의 다양한 인재 유치 정책에 힘입어 후루이와 같이 취업 기회를 찾아 귀농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이 같은 청년 귀농은 농촌에 변화와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안후이성 인력자원사회보장청은 안후이성이 생태 우위를 활용하고 고용 환경을 개선하는 등의 노력을 통해 젊은 인재들을 끌어들이고 있다고 밝혔다.

7일 안후이성 첸산(潛山)시의 한 커피숍 야외 경치를 감상하고 사진찍는 고객. (사진=신화통신 제공)

첸산(潛山)시 판푸(潘鋪)촌에는 30대 청년인 주쓰이(朱思逸)가 리조트 매니저로 일하고 있다. 그는 동료들과 함께 잔디밭 캠프파이어에 관한 브레인스토밍에 한창이다.

주쓰이는 자신의 팀과 함께 실내 놀이공원, 야외 바비큐장을 비롯해 놀이·숙박·교육·농업체험 등이 결합된 복합 농촌 문화관광 상품을 개발했다.

그는 소비사슬이 확장되면서 40여 개 농가의 소득이 증가했고 두 명의 청년 바리스타가 이곳에서 사업을 시작했다고 소개하며 "올해 노동절 연휴 기간에는 매일 1만여 명(연인원)의 관광객이 이곳을 찾았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숏폼과 라이브 스트리밍을 활용해 수입을 창출하는 청년 귀농인도 있다.

밭일을 마친 어르신의 모습, 지역 별미, 쉴 새 없이 돌아가는 고구마 말리는 기계...30대 초반의 우핀자오(吳品嬌)와 그의 동료들은 동영상과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농촌의 정취와 지역 특산물을 소개하고 있다.

우핀자오는 "우리는 단순히 제품을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고향의 라이프스타일을 알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3개 산간 마을에서 20여 종의 지역 특산품을 판매했으며 라이브 방송 1회당 1만 위안(187만원)에 육박하는 수익을 올리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70-8787-89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빅텍미디어 주식회사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김광성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issuemaker.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