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메이커] 초심과 행복 더한 두 남자의 완벽 케미
[이슈메이커] 초심과 행복 더한 두 남자의 완벽 케미
  • 김갑찬 기자
  • 승인 2023.01.12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성 겨울 선보일 크러핀의 인생 2막

[이슈메이커=김갑찬 기자]

초심과 행복 더한 두 남자의 완벽 케미
 
 
ⓒ마운틴무브먼트
ⓒ마운틴무브먼트

 

경력직 프로젝트 그룹 크러핀은 역시 달랐다. 겨울과 함께 돌아온 두 남자는 많은 이들에게 '선물'처럼 따스하고 뭉클함을 남길 예정이다. 김태형 지하용으로 구성된 유닛 크러핀은 이날 캐럴곡 '나의 크리스마스'로 첫 음반 발매에 나선다. 김태형은 1세대 보이 그룹 클릭비 리드보컬 출신으로 다양한 장르의 음악에 도전, 뮤지컬 배우로도 활동하며 사랑받아왔다. 지하용은 2011년 그룹 히트(HITT)로 데뷔한 후 2013년 그룹 알파벳으로 재데뷔한 실력파 아이돌 출신이다. 두 사람이 결성한 크러핀은 '크로와상을 좋아하는 하용이와 머핀을 좋아하는 태형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마운틴무브먼트
ⓒ마운틴무브먼트

 

이날 '나의 크리스마스'의 라이브 무대가 처음 공개됐다. 크러핀의 첫 겨울 유닛곡 '나의 크리스마스'는 작곡가이자 프로듀서인 김민형이 작사·작곡한 캐롤곡이다. '나의 크리스마스'는 '혼자라도 괜찮아, 나만의 크리스마스를 만들어보자'는 의미로 2000년대로 돌아간 듯한 복고풍 캐럴이다. 김태형은 "노래가 시작이 되고 무대를 시작하니 니트 하나만 입어도 춥지 않고 신났다. 오랜 시간 기다렸고 뜻깊은 무대다. 캐럴 음원을 듣기만 했는데 제가 부른 노래로 활동한다는 것이 너무 즐겁다"고 말했다. 지하용은 "무대에 서면서 다시 시작한다는 느낌처럼 가슴이 두근거렸고 즐거웠다"고 소감을 전했다. 두 사람 모두 가수의 뜻을 잠시 내려놓은 순간 찾아온 기회에 더욱 감사하는 중이란다. 이어 "사실 꿈을 포기하려던 시기가 있었다. 코로나19로 인해 무대에 많이 서지 못했고 이 길이 맞는지 고민했다. 이번 기회를 통해 인생의 2막을 연 것 같아 행복하다"고 고백했다. 한 번 들으면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중독성 강한 멜로디와 크리스마스라면 누구나 느낄 수 있는 공감되는 가사가 인상적이다. 특히 서로 다른 매력을 가진 두 보컬이 감미로운 목소리를 주고받으며 리스너들을 사로잡는다.
 
 
ⓒ마운틴무브먼트
ⓒ마운틴무브먼트

 

재데뷔한 만큼 이들의 초심도 눈길을 끌었다. 지하용은 "뉴진스 선배님을 꼭 만나고 싶다"면서 너스레를 떨었다. 모든 녹음을 끝내고 뮤직비디오와 버스킹도 계획 중이다. 이어 "저희 곡으로 기쁜 일이 가득했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소감을 내비쳤다. 새로운 활동을 앞두고 팬들의 축하가 쏟아졌다. 이를 두고 김태형은 "어렸던 팬들과 한살 한살 나이를 같이 먹고 있다. 이제는 회사원이 된 팬들이다. 오랜만에 활동하니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감격스러운 마음을 전했다. 포부도 들을 수 있었다. 김태형은 "게릴라 콘서트를 계획하고 있다. 전국으로 다니면서 많은 분들에게 저희의 얼굴과 노래를 알리면서 행복한 시간을 함께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11년 전 클릭비 활동 당시 게릴라 콘서트를 했던 때를 떠올린 김태형은 "그땐 가수들에겐 관객들의 응원과 이벤트가 선물같았다. 그때 실패했지만 지금까지도 인상깊은 무대"라면서 "성공과 실패 목적을 떠나서 즐기고 싶다. 다시 한번 가수들의 꿈 같은 무대를 전국적으로 할 수 있다는 것이 선물 같다"고 말했다. 쇼케이스 말미 지하용은 "공연을 많이 해서 노래를 많이 알리고 싶다. 좋은 의미가 있기 때문에 저희 노래로 많이 알려지고 활동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태형은 "가수라면 가장 원하고 바라는 것이 공연이다. 저도 공연을 많이 했으면 좋겠다"면서 "중국 활동에 대해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 저희 클릭비 땐 해외 공연의 기회가 많이 없었다. 해외 공연 기회가 생긴다면 제겐 처음이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70-8787-89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빅텍미디어 주식회사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정찬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issuemaker.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