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담과 박해수의 숨막히는 신경전, '유령'
박소담과 박해수의 숨막히는 신경전, '유령'
  • 이슈메이커
  • 승인 2023.01.10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소담과 박해수의 숨막히는 신경전, '유령'
 
ⓒCJ ENM/더 램프(주)

 

1933년 경성, 조선총독부에 항일조직이 심어 놓은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으며 외딴 호텔에 갇힌 용의자들이 의심을 뚫고 탈출하기 위해 벌이는 사투와 진짜 ‘유령’의 멈출 수 없는 작전을 그리는 영화 <유령>이 ‘유리코’(박소담)와 ‘카이토’(박해수)의 팽팽한 신경전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은 총독부에 잠입한 항일조직 스파이 ‘유령’을 찾으려는 덫에 걸려 호텔로 끌려온 ‘유리코’(박소담)와 신임 총독의 경호대장이자 함정의 설계자 ‘카이토’(박해수)의 날 선 대립이 느껴져 시선을 모은다. 도발적인 매력을 무기 삼아 조선인임에도 총독부 실세인 정무총감 비서 자리까지 오른 야심가인 ‘유리코’는 호텔에 갇힌 뒤에도 안팎을 휘젓고 다니며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경성으로 돌아가려 한다. 공격적인 태도를 감추지 않는 ‘유리코’와 강압적인 눈빛의 ‘카이토’의 스틸은 자존심 하나는 누구에게도 지지 않는 두 사람 사이의 신경전과 경계가 느껴져 궁금증을 더한다. 절대 기죽지 않는 당당한 야생마 같은 에너지로 호텔을 나가기 위해 경호대장 ‘카이토’에게조차 겁 없이 호통치는 ‘유리코’와 기필코 ‘유령’을 잡기 위해 위협적인 태도를 보이는 ‘카이토’. 아슬아슬한 둘의 관계는 극중에서도 여러 번 충돌을 예고, 예측불가한 전개에 더욱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만들 것이다.
 
두 사람의 팽팽한 긴장감이 가득한 장면을 연출한 이해영 감독은 ‘유리코’ 역을 연기한 박소담에 대해 “평소의 박소담 배우가 가지고 있는 굉장히 뜨거운 에너지를 발산하는 모습을 보고 싶었다. 배우로서 박소담 배우의 또 다른 이미지를 볼 수 있을 것이다” 라며 그가 보여줄 새로운 모습을 예고했다. 여기에 ‘카이토’ 역을 맡아 또 다른 변신을 보여준 박해수에 대해 “처음 보는 순간부터 시나리오를 쓰면서 머릿속에 상상했던 카이토의 모습 그 자체였다. 사람이 빨려 들어갈 정도로 경청하게 이야기를 하는 힘이 있었다”며 100% 완벽하게 캐릭터를 소화해낸 그의 모습을 기대하게 했다. 이처럼 연기 잘하는 두 배우의 날 선 심리전이 스크린에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개성과 연기력을 겸비한 배우들의 변신과 첩보전의 긴장감 및 액션 쾌감을 동시에 보여줄 이해영 감독의 스파이 액션 영화 <유령>은 1월 18일 극장에서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70-8787-89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빅텍미디어 주식회사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정찬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issuemaker.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