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수록 더 빠져드는 '영웅' TMI 비하인드 공개
알수록 더 빠져드는 '영웅' TMI 비하인드 공개
  • 이슈메이커
  • 승인 2022.12.26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수록 더 빠져드는 '영웅' TMI 비하인드 공개
 
 
ⓒCJ ENM/㈜JK필름

 

안중근 의사의 뜨거웠던 마지막 1년을 그리며 대한민국 국민 모두에게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는 영화 <영웅>이 알수록 더 빠져드는 TMI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다. 개봉일부터 한국영화 박스오피스 부동의 1위를 이어가며 극장가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는 <영웅>이 영화의 감동을 배가시키는 TMI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첫 번째 TMI 비하인드는 원테이크로 촬영된 넘버 ‘십자가 앞에서’이다. 거사에 대한 굳은 의지를 표현해내면서도 인간 ‘안중근’의 내적 고뇌를 담아낸 넘버 ‘십자가 앞에서’는 원테이크로 촬영되었다. ‘십자가 앞에서’ 장면에서 정성화는 원테이크 촬영임이 믿기지 않을 만큼 안중근 의사의 감정선을 섬세하게 담아내고 완벽한 가창력을 보여주며 관객들에게 먹먹한 감동과 동시에 놀라움을 전한다. 특히 정성화는 “‘십자가 앞에서’라는 넘버 안에 함축된 여러 감정들을 표현하기 위해 미세한 얼굴의 떨림까지 연습했다. 완성된 장면을 보고 나니 무대와는 다른 영화만이 해낼 수 있는 장면이었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히며 14년간 무대에서 ‘안중근’을 연기했음에도 불구하고 영화를 통해 새로운 ‘안중근’을 보여주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했음을 전해 영화 <영웅>에서 보여줄 가창력과 연기에 대한 신뢰와 기대를 더한다.
 
두 번째 TMI 비하인드는 오직 영화 <영웅>에서만 만나 볼 수 있는 스페셜 넘버 독립군의 정보원 ‘설희’의 ‘그대 향한 나의 꿈’의 작사에 윤제균 감독이 직접 나섰다는 사실이다. “난 꿈이 있었어요. 작지만 소중한 꿈. 하지만 사라졌죠. 한순간 지워졌죠.”라는 가사로 시작하는 ‘그대 향한 나의 꿈’은 정체를 숨긴 채 비밀스러운 임무를 수행해야 하는 ‘설희’의 복잡한 감정과 함께 자신의 과업을 잘 해내겠다는 다짐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작사가로 넘버에 직접 참여한 윤제균 감독은 “‘이토의 야망’과 대비되는 조선의 입장을 담은 넘버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새로운 곡에 ‘설희’의 심리를 나타내는 가사를 담아 ‘그대 향한 나의 꿈’이라는 <영웅>만의 넘버를 추가했다.” 고 밝혀 공연과는 또다른 영화 <영웅>의 새로운 전율을 향한 기대를 한껏 끌어올린다.
 
 
ⓒCJ ENM/㈜JK필름

 

세 번째 TMI 비하인드는 베테랑 배우 나문희의 62년 연기 인생 중 가장 많은 테이크 끝에 ‘사랑하는 내 아들 도마’ 넘버가 완성되었다는 사실이다. 대의를 위해 죽음까지 감내하는 아들의 희생 앞에서도 의연했던 어머니 ‘조마리아’ 역의 나문희는 섬세한 연기력으로 강인한 모정을 그리며 관객들에게 잊히지 않을 긴 여운을 전하고 있다. 특히 모두의 눈시울을 붉히게 만든 ‘조마리아’의 넘버 ‘사랑하는 내 아들 도마’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무려 10회 이상 테이크를 이어간 나문희는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으로 영화의 완성도를 높였다. 이에 나문희는 “보통 어머니의 감정으로는 정말 표현할 수 없는 캐릭터이다. 그래서 나도 상당히 깊은 감정으로 표현했다.”고 전해 캐릭터와 혼연일체가 된 열연을 기대케 한다. 더불어 황상준 음악감독은 “나문희 배우의 노래를 들으며 가슴이 너무 먹먹했다. 이 감정을 관객들과 함께 공유하고 싶다는 생각 뿐이다.”라고 나문희의 진심이 담긴 목소리를 향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마지막 TMI 비하인드는 한국영화 최초로 현장 라이브 녹음을 시도했다는 사실이다. 완성도 높은 현장 라이브 녹음을 위해 배우와 제작진들은 작은 부분도 놓치지 않는 각고의 노력을 펼쳤다. 옷의 마찰에서 생기는 작은 소음을 방지하기 위해 패딩 점퍼 대신 플리스 소재의 자켓으로 입고 촬영한 것은 물론, 기계에서 발생하는 소음을 제거하기 위해 온열기 사용까지 자제하며 추위마저 잊은 제작진들의 치열한 노력이 이어졌다. 여기에 발소리를 최소화하기 위해 신발 위에 헝겊을 덧씌우는가 하면 바닥 전체를 담요로 감싸는 등 섬세한 노력의 손길이 끊이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라이브 촬영을 위해 착용한 인이어(In-Ear)를 가리기 위해 사전에 360도로 촬영한 배우들의 귀 모양을 바탕으로 후반 CG 작업에 열정을 쏟은 결과 배우들의 열연과 목소리가 생생하게 담긴 라이브 장면이 탄생했다. 윤제균 감독은 “연출에 있어 라이브에 대한 도전 정신이 가장 컸다. 도전적인 정신을 가지고 해냈다는 거에 저를 포함한 제작진, 배우 모두 자랑스럽게 생각할 것 같다.”며 진심이 담긴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70-8787-89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빅텍미디어 주식회사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정찬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issuemaker.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