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메이커] 미워했던 父 향한 애절한 사부곡
[이슈메이커] 미워했던 父 향한 애절한 사부곡
  • 김갑찬 기자
  • 승인 2022.10.1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년의 공백 깬 가수 임재범, ‘노래는 숙명’

[이슈메이커=김갑찬 기자]

미워했던 父 향한 애절한 사부곡
 
ⓒ블루씨드컴퍼니
ⓒ블루씨드컴퍼니

 

가수 임재범이 7년 공백에 마침표를 찍은 '세븐 콤마'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세븐 콤마'는 7년의 공백을 표현하는 중의적 의미를 담은 '세븐'과 이제 쉼을 멈추고 비로소 숨을 쉬며 전진하겠다는 '콤마'를 더해 탄생한 앨범이다. 지난 6월 오랜 공백을 깨는 프롤로그곡 '위로'를 발매하며 새 발걸음을 시작했던 임재범은 이어 공개한 '여행자' '히말라야'에 이어 이날 3막 타이틀 곡인 '아버지 사진'을 공개하며 정규 7집 여정을 마무리한다.
 
 
ⓒ블루씨드컴퍼니
ⓒ블루씨드컴퍼니

 

지난 7년 간 음악 활동 없이 공백기를 이어왔던 임재범은 그간의 근황을 묻는 질문에 "그냥 많이 힘들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어떤 분들은 '7년 동안이나 나타나지 않을 이유가 있겠느냐'고 말씀하시기도 하지만 그 시간 동안 상처들이라는게 쉽게 지워지지가 않더라. 자꾸 되뇌어져서 그걸 벗어나기 위해서 애를 써봤지만 또 쓰러지고 또 쓰러지게 되더라. 사람들을 만나면서 잊어보라고도 하는데 사람들을 만나기도 싫었다"며 "음악도 듣기 싫고, TV 매체도 보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더라. 제 스스로 자꾸 가두게 되니까 자꾸 벗어나지 못하고 시간이 흘러갔던 것 같다. 그동안은 아예 음악을 듣지 않았다. 사실 그 사이 노래를 그만 두고 다른 길을 찾아볼까도 생각했었다. 하지만 이렇게 오늘 또 무대에서 노래를 하고 있다. 사람이 가고자 하는 길과 가야 하는 길은 다른 것 같다"라고 고백했다.
 
 
ⓒ블루씨드컴퍼니
ⓒ블루씨드컴퍼니

 

힘든 시간 끝 복귀를 결심한 이유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그는 "지금 소속사 식구분들이 힘을 낼 수 있도록 충분히 시간을 할애해줬다. 또 다시 노래를 할 수 있도록 마음에 힘을 넣어주고 용기를 많이 불어넣어줬다"며 "팬분들의 글도 사실 잘 안 봤었다. 그런데 어느날 글을 보니 제가 아무 활동을 하지 않는 중에도 끊임없이 글을 써 주시더라. 떠나가셨을 거라 생각했는데 끝까지 기다려주시는 걸 보고 '이렇게 머물러있다가 지나가기보단 팬분들을 위해 다시 선물을 드려야하지 않을까'란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블루씨드컴퍼니
ⓒ블루씨드컴퍼니

 

3막 타이틀 곡 '아버지 사진'은 상처와 갈등의 시간만을 보냈던 미워한 아머지의 영정 사진을 들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느끼는 자식의 복잡한 마음을 담은 곡이다. 깊고 오래된 미움조차 영원한 이별 앞에선 한순간 덮어진다는, 아버지의 죽음 앞에서 느낀 허무함을 그린 '아버지 사진'은 임재범의 보컬을 만나 한층 애절한 분위기를 완성했다. 이어 그는 "모두의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 아쉬움, 상처 등 여러가지 것들에 대해서 제가 대신 불렀다고 생각한다"며 '아버지 사진'을 통해 전하고 싶었던 메시지를 전했다.
 
 
ⓒ블루씨드컴퍼니
ⓒ블루씨드컴퍼니

 

임재범은 다음 달 29일과 30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전국투어 콘서트 '집으로 돌아가는 길...'을 개최하고 팬들을 만난다. 이날 "목 상태는 많이 회복되고 있는 중"이라고 입을 연 그는 "(공연이) 조금 두렵기도 하다. 어떻게 보면 7년이라는 세월이 짧을 수도 있지만 저에게는 너무나도 긴 세월이었기 때문에 소리를 회복하는 것이 두려운 부분도 있고, 공연이라는 것이 저를 바라보고 보러 오시는 자리 아니냐"라는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하지만 그는 "열심히 연습해서 공연에 오시는 분들께 이전과 같은 폭발적인 기량은 아닐지라도 나이를 먹은대로, 이대로의 모습 그대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70-8787-89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빅텍미디어 주식회사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정찬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issuemaker.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