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메이커] 무대에서 가장 빛나는 나비 한 마리 ‘나빌레라’
[이슈메이커] 무대에서 가장 빛나는 나비 한 마리 ‘나빌레라’
  • 김갑찬 기자
  • 승인 2022.07.2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감하고 당차게 돌아온 현아의 데뷔 15주년

[이슈메이커=김갑찬 기자]

무대에서 가장 빛나는 나비 한 마리 ‘나빌레라’
 
 
ⓒ피네이션
ⓒ피네이션

 

가수 현아가 한 마리의 나비가 돼 무대로 날아들었다. 지난 7월 20일 오후 현아 여덟 번째 미니앨범 '나빌레라'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현아의 솔로 앨범 컴백은 1년 6개월 만이다. 이날 현아는 "저는 1년 6개월이라는 그렇게 긴 시간이었는지 사실 실감을 못하고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번 컴백 준비를 하고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조금 오랜 시간 준비를 했던 게 (작업에) 더 깊게 빠져있게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현아는 특히 "어떤 곡을 들려드리면 좋을지, 여러 곡들을 준비하면서 이것 저것 많은 곡들이 버려졌던 것 같고, 정말 좋은 곡들과 마음에 드는 곡들을 담아내려고 했다"고 작업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피네이션
ⓒ피네이션

 

이번 앨범 '나빌레라'는 나비를 닮고 싶은 현아의 화려한 날갯짓을 담은 앨범이다. 현아는 앨범명 '나빌레라'에 대해 "나도 어느 곳에서나 흔적을 남기고 싶더라. 이번 앨범은 타이틀곡도 나빌레라로 정했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나빌레라'는 경쾌하고 미니멀한 비트에 트로피컬 리듬이 흥겨움을 더하는 라틴풍의 댄스곡이다. 곡에 대해 현아는 "'나빌레라'는 과감하고 당차다. 나비에 빗대 표현한 곡인데, 여름에 굉장히 잘 어울리는 곡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이걸 보는 음악이라 표현하고 싶다. 무대 위 퍼포먼스를 할 때 가장 빛나는 장점을 담아낸 곡이라 표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곡은 현아와 싸이, 던이 공동 작사를 맡아 특유의 과감하고 당당한 매력을 녹여냈다. 가사 작업 과정에 대해 현아는 "나는 싸이 대표님과 던씨가 선물해줬다고 생각한다. 내가 파리에 있을 때 싸이 대표님이 '자기에, 자기라구, 자기껀 아니야'라고 가사를 쭉 보내주셨는데, 처음엔 '응?' 했는데 나도 모르게 그걸 쓰고 있더라"고 말했다. 현아는 이어 "또 던씨는 나를 너무 잘 알고 있는 사람이다"라며 "이번에도 셋이 모여 수다 떨면서 가사를 정리했는데,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피네이션
ⓒ피네이션

 

포인트 안무로는 마카레나 춤을 응용했다. 현아는 "마카레나 춤을 추고 싶어서 마카레나 댄스를 조금 응용해봤다. 챌린지를 하기에 조금 걱정되지만 재미있게 해주실 수 있을 것 같다"고 웃으며 말했다. 그러면서 이날 현아는 "이번 앨범은 무조건 나빌레라다"라며 "여러분들 마음에 흔적을 남기고 싶다. 나비처럼 우아하게 날아가서 흔적을 남기는 무대를 남기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는 "'암낫쿨' 때는 웃을 수가 없었지만 이번에는 힘도 있지만 자연스럽게 웃을 수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고 무대 위에서 현아가 빛난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피네이션
ⓒ피네이션

 

이루고 싶은 목표와 꿈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답했다. 현아는 "솔직히 이루고 싶은 목표가 없다. 그냥 즐겁게 살고 싶다"고 난처해했다. 그는 "꿈이라면, 앞으로 계속 하고 싶은 것 아닌가, 나는 내가 늘 행복하고 제일 잃을 수 없는 게 무대다. 그래서, 건강하게 무대에 서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목표는, 달성해야 하는 것인데, 그것들은 모두 달성했기 때문에 목표의식은 이미 다 15년 동안 해왔어서, 조금은 마음이 편안한 느낌"이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70-8787-89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빅텍미디어 주식회사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정찬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issuemaker.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