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메이커] 러블리함은 잊어라, 다크한 변신 ‘둠치타’
[이슈메이커] 러블리함은 잊어라, 다크한 변신 ‘둠치타’
  • 김갑찬 기자
  • 승인 2022.07.13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크 카리스마로 돌아온 ‘시크릿넘버’의 도전

[이슈메이커=김갑찬 기자]

러블리함은 잊어라, 다크한 변신 ‘둠치타’
 
 
ⓒ바인엔터
ⓒ바인엔터

 

그룹 시크릿넘버(SECRET NUMBER) 그간 본 적 없는 다크한 매력에 도전한다. 시크릿넘버가 그간 선보여온 러블리함을 뒤로 하고 강렬한 카리스마로 컴백했다. '둠치타(DOOMCHITA)'는 시크릿넘버의 확실한 음악적 컬러와 전환점을 보여주는 앨범이다. 세 번째 싱글 앨범 '불토(Fire Saturday)' 이후 약 8개월 만에 가요계에 컴백하는 만큼 더욱 진정성 있는 아티스트의 모습으로 돌아온다는 각오다.
 
이날 수담은 "이번 앨범 우리도 정말 많이 기대했고 처음으로 다크하고 강렬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라서 아주 많이 긴장이 된다"며 컴백 소감을 전했다. 주 또한 "이번 컴백을 준비하며 굉장히 바쁘게 보냈다. 처음 선보이는 콘셉트인 만큼 연구도 많이 하고 준비도 많이 하고 멤버들과 합도 많이 맞췄다. 열심히 노력했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시크릿넘버는 '둠치타(DOOMCHITA)'를 통해 새로운 변신에 나섰다. 레아는 "기존에는 밝고 에너지 넘치는 모습이었다면 이번에는 처음으로 다크하고 카리스마 있고 아주 강렬한 콘셉트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진희는 "이 다크함과 강렬함을 표현하기 위해 의상도 레더 스타일로 맞췄다. 레아 언니는 단발머리로 싹둑 잘랐다. 나는 또 핑크 공주가 돼서 돌아왔다. 이런 외적인 모습도 많이 노력했다"며 말했다. 이에 MC 박슬기가 "우리 레아는 안 어울리는 게 뭐냐"고 칭찬하자 레아는 "나도 궁금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바인엔터
ⓒ바인엔터

 

동명의 타이틀곡 '둠치타(DOOMCHITA)'는 중독적인 트랩 비트와 강렬한 브라스 사운드가 조화를 이룬 곡이다. 시크릿넘버는 '둠치타(DOOMCHITA)'를 통해 '세상에 단 하나, 어느 누구와도 나를 비교할 수 없다'는 자신감 넘치는 메시지를 시크하고 당당하게 풀어냈다. 민지는 "시크릿넘버만의 카리스마 넘치는 업그레이드된 퍼포먼스를 만날 수 있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진희 또한 "들으시면 바로 '둠칫둠칫' 움직이시게 될 것"이라며 남다른 중독성을 예고했다.
 
이와 함께 수록되는 '올라(HOLA)'는 감미로운 기타와 강렬한 비트, 그리고 쉽게 기억할 수 있게 반복되는 보컬라인이 더해진 K-POP 댄스곡이다. '올라(HOLA)'는 멤버 진희, 민지가 각각 작사, 작곡에 직접 참여하며 음악적 역량을 녹여냈다. 이에 대해 민지는 "우리 앨범에 처음으로 작곡으로 이름을 올리 수 있어서 정말 영광이다. 특히 '올라(HOLA)'는 시크릿넘버 각 개인의 매력을 담아내기 위해 정말 공을 들인 노래다. 정말 열심히 해봤는데 생각보다 너무 잘 나온 것 같아서 팬분들의 반응을 기대하고 있다. 많이 들어달라"고 당부했다.
 
 
ⓒ바인엔터
ⓒ바인엔터

 

시크릿넘버는 파워풀한 군무와 함께 인상적인 포인트 안무도 준비했다. '슬레이트 댄스'는 '힘차게 앞으로 나아가겠다'는 각오로 시작을 알린다. 한 쪽 손으로 총 모양을 만든 뒤 팔꿈치로 강하게 쳐주면 되는 동작. 진희는 "이 모습이 슬레이트를 치는 것 같아서 우리가 그런 이름을 붙여봤다. '씬(scene)'을 알리는 그런 댄스"라고 설명했다. '둠치타(DOOMCHITA)'와 이름이 비슷한 '둠칫둠칫 댄스'도 있었다. 시크릿넘버는 즉석에서 세 명의 멤버가 노래를 부르고, 세 명의 멤버가 포인트 안무를 선보였다. 디티는 "엉덩이를 잘 살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앨범에서는 멤버들의 음악적 역량 또한 엿볼 수 있다. 멤버 진희와 민지는 감미로운 기타와 강렬한 비트까지 상반되는 매력을 지닌 수록곡 '올라'의 작사, 작곡에 각각 참여했다. 진희는 지난 싱글 수록곡 '데인저러스 인 러브(Dangerous In Love)'에 이어 또 한 번 감각적인 가사를 썼고, 민지는 작곡가로 크레딧에 이름을 올려 기대를 모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70-8787-89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빅텍미디어 주식회사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정찬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issuemaker.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