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1122 PROPERTY INVESTMENT, 소상공인 및 브랜드 사업자와 함께하는 빌딩 ‘J1122’ 개관
J1122 PROPERTY INVESTMENT, 소상공인 및 브랜드 사업자와 함께하는 빌딩 ‘J1122’ 개관
  • 김남근 기자
  • 승인 2022.07.06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김남근 기자]

J1122 PROPERTY INVESTMENT, 소상공인 및 브랜드 사업자와 함께하는 빌딩 ‘J1122’ 개관

 

‘J1122’ 빌딩ⓒ J1122 PROPERTY INVESTMENT
‘J1122’ 빌딩
ⓒ J1122 PROPERTY INVESTMENT

 

경영&법인 컨설팅 및 부동산 컨설팅 기업이자 전문 디벨로퍼 기업인 J1122 PROPERTY INVESTMENT(대표 김직)는 서대문구 남가좌동에 지역 소상공인들과 브랜드 사업자들을 위한 빌딩 ‘J1122’의 임대를 마치고 개관했다고 6일 밝혔다. 

 

J1122 PROPERTY INVESTMENT는 비교적 리모델링이 활발하지 않은 지역과 안정성과 유동 인구를 고려해 J1122을 개관했다. J1122는 사선 구조의 건물로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킴은 물론 여유로운 주차 공간도 확보했다. 

 

무엇보다 J1122에 입주하는 모든 기업 및 브랜드들은 김직 J1122 PROPERTY INVESTMENT 대표의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김 대표는 2009년부터 북미와 인도, 태국을 거쳐 캐나다로 진출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안착시키며 탁월한 비즈니스 감각과 스킬을 대내외적으로 증명한 촉망받는 사업가이다. 2020년 한국으로 돌아온 뒤 (주)유어컴파니, (주)다양한식사, J1122 PROPERTY INVESTMENT, (주)달래F&B), (주)엠에치앤F&B, (주)고기를품다, (주)엔에스알F&B, (주)제이제이2 디벨롭먼트, (주)한상에담다 등의 법인 컨설팅을 성공적으로 수행했고, 현재도 다수의 요식업 및 엔터, 벤처기업의 법인컨설팅을 진행하며 비즈니스 디벨로퍼로서 입지를 다져나가고 있다.

 

김직 J1122 PROPERTY INVESTMENT 대표는 “지난 2월 건물 매입 후 약 3개월 동안 여러 과정을 통해 건물 리모델링을 진행했으며, 한국적이면서 빈티지한 산업적인 느낌의 디자인을 통해 누구나 선호하는 공간을 연출했습니다. 그래서인지 완공 후 건물의 모든 공간의 임대가 완료되는 성과를 만들어 냈습니다”라며 “앞으로 J1122 빌딩이 지역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성장시켜 주변 상권을 더욱 활발해 선한 영향력을 끼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J1122 PROPERTY INVESTMENT는 앞으로 캐나다의 자회사(P1603 PROPRTY INVESTMENT LTD.)와 함께 미국 및 캐나다 기업들과의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미국 법인인 SQAUREMIXX CO./OTION PARTNERS GROUP INC/AKUREX CO.와 계약을 맺고, 캐나다 법인 KOOSOO RESTAURANT LTD.와도 계약을 맺으며 북미의 문화교류를 주도하는 디벨로퍼 전문 기업으로서 성장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70-8787-89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빅텍미디어 주식회사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정찬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issuemaker.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