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메이커] 폭발적 에너지로 끝없는 정상의 목표
[이슈메이커] 폭발적 에너지로 끝없는 정상의 목표
  • 김갑찬 기자
  • 승인 2022.06.15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일 벗은 싸이표 보이그룹 ‘TNX’

[이슈메이커=김갑찬 기자]

폭발적 에너지로 끝없는 정상의 목표
 
 
ⓒ피네이션
ⓒ피네이션

 

그룹 TNX가 가요계 당찬 출사표를 던졌다. 피네이션 1호 보이그룹으로 나서는 이들은 소속사의 명성에 걸맞게 강렬한 퍼포먼스로 눈도장을 찍었다. TNX는 SBS 보이그룹 프로젝트 'LOUD:라우드'에서 피네이션 데뷔조로 최종 확정돼 데뷔의 꿈을 이루게 됐다. 이들은 싸이가 제작하는 첫 보이그룹으로 일찌감치 큰 관심과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피네이션
ⓒ피네이션

 

천준혁은 "오랜 시간 꿈꿔오고 바라온 데뷔라 기쁘고 설레는 한편 잘해야한다는 불안함과 긴장감도 크다"면서 "끝이 없는, 정상을 향해 달려가는 걸 목표로 삼고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라우드' 출연 때보다 한층 성장한 모습을 자신하기도 했다. 장현수는 "다들 '라우드' 때에 비해 실력적, 비주얼적으로 성장했다. 은휘도 '라우드' 때 춤을 처음 시작했는데 그때보다 많이 늘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우경준은 "낯을 많이 가리는 성격이었는데 '라우드' 이후로 낯도 덜 가리게 됐던 것 같다"고 전했다. 당시 13세의 나이로 함께 선발됐던 고키는 이번에 함께 데뷔하지 못했다. 앞서 피네이션은 고키는 보컬, 랩 등을 정비할 시간이 더 필요하다면서 그와는 차기 미래를 같이 그려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한 질문이 나오자 최태훈은 "고키는 확실히 우리가 배울 점이 많은, 잘하는 친구다. 지금은 서로 미래를 응원하고 있다"고 했다.
 
 
ⓒ피네이션
ⓒ피네이션

 

팀명에는 강성과 감성이 공존하는 퍼포먼스로 동세대와 함께 도전하고 극복하며 성장해 갈 새로운 여섯 명이라는 The New Six라는 의미가 담겼다. '웨이 업'은 TNX가 추구할 신선하고 다채로운 음악에 대한 의지를 표현해낸 첫 번째 미니앨범으로, 도전과 극복에 이은 성장 스토리를 다양한 음악적 스타일의 5개 트랙에 그려냈다. 타이틀곡 '비켜'를 비롯해 데뷔 앨범의 첫 포문을 과감하게 열며 거침없는 포부를 담아낸 '위 온(WE ON)', SBS '라우드' 생방송에서 한차례 선보인 바 있는 흥의 끝판왕 '180초', TNX 여섯 멤버의 다채로운 모습만큼 묘한 매력의 '벌써', 따뜻한 어쿠스틱 사운드로 위로를 건네는 '작은 노래'가 '웨이 업'을 채웠다.
 
 
ⓒ피네이션
ⓒ피네이션

 

무엇보다 TNX는 '라우드'를 통해 파워풀한 에너지와 준비된 실력을 인정 받았던 만큼, 이들의 완성도 높은 음악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데뷔 앨범부터 크레딧에 이름을 올린 멤버들의 음악적 역량도 눈여겨볼만하다. 은휘는 '위 온'과 '작은 노래'의 작사·작곡·편곡에 참여했고, 우경준과 천준혁 역시 '위 온' 작사에 참여했다. 은휘는 "영광스럽게 데뷔 앨범에 자작곡이 들어가게 됐다. '위 온'은 제일 최근에 작업한 곡이었고, '작은 노래'는 '라우드' 출연 전에 쓴 곡이었다. 궁금해서 찾아봤는데 '작은 노래'는 2021년 4월에 작곡했더라. 그때 정말 내 노래가 작은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작곡했는데 팀의 데뷔 앨범에 수록돼 영광이다"고 말했다.
 
 
ⓒ피네이션
ⓒ피네이션

 

피네이션에는 수장 싸이를 비롯해 제시, 현아, 던 등 무대 퍼포먼스에 강점을 지닌 아티스트들이 대거 소속돼 있다. TNX 또한 "피네이션 소속 가수답게 무대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지니고 있다"며 남다른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들은 팀의 롤모델을 정해두지 않았다고 했다. 그 이유에 대해 은휘는 "'라우드'를 할 때 대표님한테 어떤 그룹이면 좋겠냐는 질문을 드린 적이 있다. 그때 '우리는 우리만의 길을 갔으면 좋겠다'는 말을 해주셨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70-8787-89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빅텍미디어 주식회사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정찬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issuemaker.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