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메이커] 싸이와 유재석도 극찬한 신곡 ‘줌’
[이슈메이커] 싸이와 유재석도 극찬한 신곡 ‘줌’
  • 김갑찬 기자
  • 승인 2022.05.11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쎈 언니 ‘제시’의 귀여운 컴백

[이슈메이커=김갑찬 기자]

싸이와 유재석도 극찬한 신곡 ‘줌’
 
 
ⓒ피네이션
ⓒ피네이션

 

'어떤X' '콜드 블러디드'로 음원 차트에서 연타석 흥행을 기록한 가수 제시가 '타이틀 방어전'에 성공할 수 있을까. 지난 4월 13일 쎈 언니 제시는 새 디지털 싱글 '줌'으로 컴백 소감을 전했다. 제시는 "그동안 예능도 하고 광고도 찍으면서 한 번도 안 쉬고 정말 바쁘게 살았다"면서 "이번 컴백 준비가 제일 시간이 없었다. 제일 빡셌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제시의 새 싱글 '줌'은 사진을 찍기 위한 '순간'을 살아가는 현대인의 모습을 직관적으로 풀어낸 트랩 힙합 장르의 곡이다. 소속사 피네이션 수장 싸이를 비롯해 보블헤드, 염따가 작사에 참여해 제시 스타일을 완성했다. 제시는 "이번 곡은 빨리 나왔다. 이틀 만에 작업했다"라며 "여러분들이 노래를 들으시면 좋아할 거다. 기분이 좋아진다. 흥얼거리는 포인트도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피네이션
ⓒ피네이션

 

신곡에 대해 그는 "제목은 '줌'인데, 노래 내용은 우리가 요즘은 스마트폰을 많이 쓰지 않나. 너무 발전되어 모든 것을 휴대전화 없이 못 산다는 의미"라고 소개했다. 곡에 대해 제시는 "스마트폰을 많이 쓰는데, 핸드폰 없이 못 산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하며 "노래가 재미있고 공감이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뮤직비디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제시는 "뮤직비디오 속에서 나는 연예인이다. 내가 18년간 연예계 생활을 해왔는데, 나도 몰랐는데 스포트라이트를 많이 받는 직업이다 보니, 숨기고 싶은 느낌이 들 때도 있는데 그걸 못 하는 것"이라며 "그런데 숨기면, 또 스포트라이트를 원하게 된다. 그런 (아이러니한) 내용이 담긴 곡"이라 소개했다. 촬영 에피소드도 전했다. 제시는 "뮤직비디오 촬영 일주일 전에 안무가 나와서 배울 시간이 많지 않았는데, 생각한 대로 안무가 나와서 고마웠다"면서 "이런 느낌의 곡을 해본 적이 없어서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피네이션
ⓒ피네이션

 

신곡 안무에는 라치카가 함께 해 기대를 더한다. 제시는 "라치카와 함께 한 이유는, 함께 하면 좋겠다는 느낌이 들어서 한 번 보내줬는데 좋다고 해줬고, 안무 시안을 보내줬는데 너무 좋더라"고 일사천리로 진행됐음을 알렸다. 제시는 "라치카 하면 섹시한 면이 있지 않나. 그런데 안무를 보면 귀여운 포인트가 있다"며 기대를 자아냈다.
 
 
ⓒ피네이션
ⓒ피네이션

 

'눈누난나'를 잇는 신곡 챌린지에 대한 기대감에 대해 제시는 "언제나 자연스럽게 해왔었다"며 "안무를 다 가르쳐주기 어렵다. 다들 프리하게 따라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신곡에 대한 싸이의 반응은 어땠을까. 제시는 "싸이 대표님은 너무 사랑을 많이 주셨다. 너무 좋다고 해주셔서 진심이 아닌 줄 알았다"고 너스레 떨었다. 제시는 "싸이 대표님은 내 음악을 터치 안 한다. 저의 있는 그대로 하는 걸 좋아해주시더라. 늘 존중해줘서 고맙다"고 덧붙였다. 또 제시는 유재석을 비롯, 예능 '식스센스'에서 호흡을 맞추는 멤버들에 대해서도 고마움을 드러냈다. 그는 "재석 오빠는 늘 너무 좋다고 해준다. 정말 늘 멤버들이 고맙다. 매 주 토요일 새벽 4시부터 촬영해 정말 힘든데도, 좋다고 해주는 반응이 너무 고맙다"고 말했다. 작업 과정에서 힘들었던 점은 다름아닌 체력과 시간 부족이었다고. 제시는 "힘든 것은 체력적인 부분이고, 이번엔 정말 시간이 너무 없었다. 잠을 거의 못 잔 상태로 매일 작업했다. 그런 점은 아쉽지만 최선을 다 하면서 할 것"이라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70-8787-89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빅텍미디어 주식회사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정찬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issuemaker.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