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한국전 참전기념비 헌화
박병석 국회의장, 한국전 참전기념비 헌화
  • 최형근 기자
  • 승인 2021.08.23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최형근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 한국전 참전기념비 헌화

 

국회
Ⓒ국회

 

박병석 국회의장이 18일 오전 (현지시간) 터키 수도 앙카라 한국공원에 위치한 한국전 참전기념비에 헌화했다.

한국전 참전기념비는 1973년 준공된 것으로 하단에는 6.25전쟁으로 목숨을 잃은 터키 군인들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 터키는 한국전 4대 파병국으로, 6.25 전쟁 당시 양국 수교가 안 됐는데도 불구하고 21,212명을 파병했다. 이 중 966명이 전사하고 1,155명이 부상하는 등 큰 희생을 치렀다.

헌화를 마치고 박 의장은 참전용사들에게 “대한민국 국민을 대표해서 여러분들이 한국에서 헌신하고 희생하신 데 대해서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한국과 터키가 굳건한 형제의 나라가 되는 토대를 만들어 주셨다”고 치하했다.

박 의장은 이어 “우리 대한민국은 여러분의 헌신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고 우리 후세들한테도 그 기억을 교육시킬 것이다. 참전용사들의 후손들에 대한 장학사업을 계속 할 것”이라며 “여러분의 헌신이 대한민국의 역사와 가슴속에 생생하게 살아서 숨쉬고 있다”고 말했다.

터키 수도방위부대 헌병대장을 지낸 얄츤 옥트르크(Yalsin Okturk) 대령은 포병으로 참전했다면서 “2010년 터키 참전용사들이 한국에 방문했는데 판문점에 갔을 때 갑자기 상태가 안 좋아져서 쓰러졌다. 그때 국가보훈처에서 빨리 병원으로 이송하고 치료를 잘 해줘서 감사했다. 전쟁 때는 한국에 아무것도 없었는데 정말 놀랐다”며 한국의 발전상에 대한 느낌을 전했다.

6.25 전쟁 당시 통신병으로 참전했다는 89세의 알리 오스만 규뮤쉬씨 (Ali Osman Gumu?)는 “저희는 한국 국민의 행복과 평안 빈다. 한국 국민들이 다시는 그런 고통 겪지 않기를 바란다. 터키 국민은 한국 국민을 굉장히 사랑하는데 용사들이 터키로 돌아와서 한국의 좋은 추억을 국민들과 공유했다”며 한국을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홍보했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다시 한번 참전용사들의 헌신을 잊지 않겠다고 강조하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박 의장은 참전용사들에게 넥타이와 시계를 선물했고 참전용사의 딸에게 갖고 있던 만년필을 주머니에서 꺼내 즉석 선물을 하기도 했다.

이날 헌화식에서는 터키 군악대가 애국가와 터키 국가를 차례로 연주했고, 한국전쟁 참전 당시 터키군의 복장을 입은 장병들도 참여했다.

헌화에는 우리 측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황운하, 이수진, 장경태 의원과 국민의힘 윤주경, 윤창현 의원을 비롯해 대표단 전원이 참석했고 터키 측에서는 베야짓 유묵 (Beyazit Yumuk) 터키 참전용사협회장과 협회 관계자, 그리고 얄츤 옥트르크 대령 등 참전용사 5명이 함께했다.

박 의장은 한국전 참전기념탑 헌화를 끝으로 터키 공식방문 일정을 마치고 다음 방문지인 아제르바이잔으로 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70-8787-89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빅텍미디어 주식회사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정찬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issuemaker.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