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만, 윤두준, 유인영이 만들어갈 꿈의 세컨하우스, ‘땅만 빌리지’
김병만, 윤두준, 유인영이 만들어갈 꿈의 세컨하우스, ‘땅만 빌리지’
  • 김갑찬 기자
  • 승인 2020.11.04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김갑찬 기자] 

김병만, 윤두준, 유인영이 만들어갈 꿈의 세컨하우스, ‘땅만 빌리지’

 

사진=디스커버리 채널
사진=디스커버리 채널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이하 디스커버리 채널)와 KBS가 공동 제작하는 ‘땅만 빌리지’의 출연진과 제작진이 첫 방송을 앞두고,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땅만 빌리지’는 오늘(3일) 밤 9시 30분 첫 방송으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연예인들이 강원도 양양군의 땅을 빌려 각자의 로망이 담긴 세컨하우스를 짓고 마을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는 과정을 담은 자급자족 프로젝트다. 김구라, 김병만, 유인영, 이기우, 윤두준, 효정(오마이걸), 그리(김동현)가 마을 주민으로 출연하며, 그간 방송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조합의 출연진들이 보여줄 친가족을 뛰어넘는 케미와 로망이 담긴 꿈의 집은 어떨지 첫 방송 전부터 관심이 쏠리고 있다.

 

■ 예측 불가! 70년만 최초 공개된 땅? 가는 날이 태풍 날! 김병만 “미지의 땅을 개척하는 기분”

 

땅만 빌리지는 70년간 민간인에게 공개되지 않은 천혜의 자연을 품은 미지의 땅에서 시작한다. 하지만 그동안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자연인만큼 초반부터 여러 난관에 부딪쳤다는 후문이다.

 

마을 주민대표인 김병만이 입주일 전에 주민들의 세컨하우스를 완성하겠다는 목표로 밤낮없이 설계 및 시공 작업에 몰입하던 중 폭우가 마을을 덮친 것. 작업실과 마당을 포함해 마을의 모든 곳이 침수되고 기본 자재들이 물에 젖는 등 비상 상황이 발생했다. 김병만은 “본격적으로 (작업)하자 했는데 물이 차 있었다”라며 초조함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땅만 빌리지 제작진은 “사람의 손길이 처음 닿는 곳인 데다가, 예기치 못한 천재지변으로 김병만씨가 주민대표라는 책임감을 더욱 무겁게 느꼈던 것 같다”며, “촬영장에서 제작진끼리 ‘1마을 1병만’이라는 말을 주고받을 만큼 감동적이었던 김병만씨의 마을 복구 과정을 함께 응원하며 지켜봐 달라”며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 김병만X김구라X유인영X윤두준X효정...취향 저격, 개성 만점 세컨하우스부터 두타벅스까지

 

땅만 빌리지 주민들이 이구동성으로 가장 기대되는 관전 포인트로 꼽은 것은 바로 ‘로망의 세컨하우스다. 실제 땅만 빌리지의 주민들은 입주에 앞서 자신이 원하는 세컨하우스에 대한 로망을 담아 주문서를 작성했다.

 

윤두준과 유인영은 자연이 잘 보이는 뷰를 가진 세컨하우스에서 살고 싶다는 희망사항을 담아 주문서를 보냈다. 효정(오마이걸)의 ‘동화 같은 숲속 작은 집’을 비롯해, 김구라와 그리는 찐 부자(父子)만의 세컨하우스를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유인영은 “(땅만 빌리지는) 로망이 현실이 되는 마법 같은 곳으로 첫 독립을 제가 꿈꾸던 집에서 살 수 있어 기대가 크다”며 ”다른 주민들은 어떤 세컨하우스에서 살게 될지도 궁금하다”라고 밝혀 출연진의 각기 다른 개성이 가득 담긴 세컨하우스의 실제 모습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또한, 윤두준은 입주 첫날부터 마을의 두 큰 어른을 위해 손수 커피를 내리는 일명 ‘두타벅스’를 개장한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아무것도 없어 제로부터 시작해야 하는 땅만 빌리지에서 과연 어떻게 커피를 내릴지도 궁금해지는 부분이다. 윤두준은 “자연 속에서 먹는 커피의 맛부터 두타벅스가 어떤 모습일지 방송을 통해 봐달라”고 전해 기대감을 더하기도 했다.

 

한편, ‘땅만 빌리지’는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와 KBS가 공동 제작 및 편성하는 신규 예능 프로그램으로, 11월 3일(화) 밤 9시 30분 첫 방송 이후 매주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와 KBS 2TV에서 동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70-8787-89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빅텍미디어 주식회사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정찬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issuemaker.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