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부자 '노라조' YTN까지 접수, '어서UP쑈'에서 매력 발산
흥부자 '노라조' YTN까지 접수, '어서UP쑈'에서 매력 발산
  • 김갑찬 기자
  • 승인 2020.04.28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김갑찬 기자] 

흥부자 '노라조' YTN까지 접수, '어서UP쑈'에서 매력 발산

 

[사진=YTN FM '안보라, 이현웅의 어서UP쑈' 캡처]
[사진=YTN FM '안보라, 이현웅의 어서UP쑈' 캡처]

 

 

대세 듀오 노라조(조빈, 원흠)가 넘치는 센스와 화려한 입담으로 스튜디오를 뒤흔들었다.

 

노라조는 27일 오후 방송된 YTN FM '안보라, 이현웅의 어서UP쑈'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알라딘을 연상하게 하는 화려한 의상을 입고 등장한 노라조는 "YTN에서 우리를 불러준 게 의외다. 그런데 생각보다 우리가 YTN과 잘 맞는 거 같다"며 시작부터 끓어 넘치는 흥을 발산하며 청취자와 인사했다. 이에 이현웅은 "보통 YTN에 연예인이 나올 경우는 사고를 쳤을 때다"라고 하자, 노라조는 "여기 나왔다는 것 자체가 사고다"라며 센스 있는 답변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이어 노라조는 직접 제작한 라디오 로고송을 선보이며 감미로운 반전 보이스를 뽐내 주변을 놀라게 했고, 제1회 노라조 능력시험 문제를 내며 유쾌한 입담을 자랑했다.

 

특히 조빈은 악플에 대처하는 자세에 대해 "어떤 악플에도 답을 다 해드렸다. 그랬더니 서로의 오해가 풀렸고, 지금은 까방권을 가진 연예인이 됐다"고 말했다. 또 원흠은 일본 배우 아오이 소라와 영화를 찍었던 독특한 과거 이력을 밝혀 청취자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또한 노라조는 "코로나 바이러스를 시원하게 샤워하세요"라고 외치며 '샤워'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고, 안보라와 이현웅도 노라조의 노래에 넘치는 흥을 주체하지 못하고 함께 몸을 흔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노라조는 "코로나 19로 힘든데 이 라디오를 듣고 전국민이 시원해졌을 것 같다"며 "다음에도 불러주신다면 언제든 오겠다"고 약속하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자료제공=마루기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2-2276-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이슈메이커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신진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