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협동조합의 선구자, 한국의 FC바르셀로나를 꿈꾸다
스포츠 협동조합의 선구자, 한국의 FC바르셀로나를 꿈꾸다
  • 박경보 기자
  • 승인 2015.10.19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박경보 기자]



스포츠 협동조합의 선구자, 한국의 FC바르셀로나를 꿈꾸다



 

 

 

지난 2011년 협동조합법이 개정된 이후 협동조합이 새로운 경제대안으로 대두되고 있다. 다양한 분야의 협동조합들이 기지개를 켜고 있는 가운데, 군산의 협동조합 스포츠제이가 화제다. 스포츠제이는 유소년 스포츠 교육 클럽으로 전국 최초의 스포츠형 협동조합으로 이름을 널리 알리고 있다. 스포츠제이는 군산 최대의 유소년 스포츠클럽으로 선진국형 수준별 교육을 통해 유소년 꿈나무들이 스포츠를 즐겁고 재미있게 배울 수 있다. 차별화된 전문성과 체계적인 훈련시스템을 바탕으로 성장으로 거듭하고 있는 스포츠제이는 프로풋살구단인 드림허브군산FS까지 함께 운영하면서 스포츠 전문 기관으로서의 입지를 넓히고 있다. 스포츠제이는 채윤수 대표를 비롯한 6명의 지도자들이 직원협동조합의 조합원으로서 자주적으로 스스로 운영하기 때문에 기존 스포츠클럽의 틀을 깬 스포츠 협동조합의 모범적인 모델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채윤수 대표는 지역 체육발전에 공헌한 점을 인정받아 지역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중이다. 그는 “스포츠제이는 스포츠클럽 자체의 기능을 넘어 사회적인 역할을 다하고자 합니다. 소외계층 무상 교육과 청년 체육인재 일자리 제공 등의 사업을 통해 협동조합우수사례로 기획재정부로부터 선정되는 등 꾸준한 성과를 쌓아왔습니다”라고 전했다. 

 

 체육을 전공한 젊은 인재들이 취업에 실패해 전문성을 살리지 못하는데 안타까움을 느꼈다는 채 대표는 이를 해결하고자 스포츠제이의 전신인 ‘군산주니어 사커’의 스포츠 전문강사 5명과 힘을 합쳐 협동조합 법인으로 전환하게 됐다. 이러한 취지에 따라 스포츠제이는 프로진입에 실패한 축구선수들을 스포츠제이 지도자나 풋살구단 선수로 영입해 그들이 꿈에 도전할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채 대표의 시도는 눈부신 성과로 이어졌다. 스포츠제이는 회원 수 300여 명의 대형 스포츠클럽으로 성장했고, 드림허브군산FS는 창단 2년 만에 정규리그 컵대회에서 준우승하는 쾌거를 올렸다. 스포츠제이 지도자 중 일부는 풋살 대표로 선발되어 활동 중이기도 하다. 채윤수 대표는 이처럼 ‘미생’이 모여 ‘완생’이 되어가는 모습을 볼 때 보람을 느낀다고 말한다. 스포츠제이의 탄생 취지는 교육 방침과도 맞닿아 있다. 바로 1%의 잘하는 아이보다, 평범하거나 뒤쳐지는 99%의 아이들을 위한 교육이다. 스포츠제이는 교육을 10명 내외의 소규모 단위로 운영하기 때문에 못하는 아이들에게도 충분한 교육의 기회가 돌아가고 있다. 채윤수 대표는 앞으로 협동조합이 톱니바퀴처럼 유기적으로 움직여 스포츠와 관련된 다양한 전문분야의 전문가를 육성해내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스포츠를 문화적인 관점으로 바라보는 그는 스포츠산업이 무한한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고 믿고 있다. 스포츠에는 선수뿐만이 아니라 분석관을 비롯해 스포츠 전문 의료인과 언론홍보 담당자도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 분야들을 법인화해서 하나로 묶는 스포츠 그룹을 만들고 네트워킹을 구축하겠다고 포부를 밝힌 채윤수 대표. 그가 이끄는 스포츠제이가 FC바르셀로나처럼 지역의 사랑받는 협동조합 스포츠클럽으로 오래도록 거듭나길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2-2276-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이슈메이커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신진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