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메이커] 1인 크리에이터들이 경리단 길에 모인 이유는?
[이슈메이커] 1인 크리에이터들이 경리단 길에 모인 이유는?
  • 김갑찬 기자
  • 승인 2019.06.27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김갑찬 기자] 

 

 1인 크리에이터들이 경리단 길에 모인 이유는?

 

사진제공=tbs TV 오마이로드
사진제공=tbs TV 오마이로드

 

 

오는 27일에 방송될 <홍석천의 Oh! 마이로드> 7회에서는 홍석천은 관() 담당, 줄리안은 홍보를 담당. 경리단길 변화를 위해 2MC가 각자 역할을 분담하여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다룰 예정이다.

 

경리단길 살리기에 힘이 되어줄 것을 약속한 용산구청 도로과가 다시 한 번 현장 시찰을 나섰다. 앞서 골목길 바닥의 노후화된 조명을 새것으로 교체한 후 지속적인 점검까지 약속했던 도로과 신승화 과장을 만난 홍석천과 경리단길 상인회 사람들.

과연 경리단길 미관 개선을 위한 그들의 새로운 계획은 무엇일지?

 

그리고 경리단길의 가장 큰 문제점인 주차난 해소를 위해 용산구청, 서울 시청, 서울시의회까지 나섰지만 큰 성과를 얻지 못한 홍석천이 결국 서울시장을 향해 울부짖었다. “경리단길에 주차장이 너무 없어서 장사할 수가 없어요. 시장님 도와주십시오!”라며 길 한복판에 서서 영상 편지로 호소한 것!

 

한편, 경리단길 살리기의 일환으로 ‘1인 미디어 놀이터를 강력하게 외친 홍석천.

그의 바람에 응답한 듯 크리에이터들이 경리단길에 대거 출몰한다. 국내 최초 ASMR 콘텐츠를 선보인 미니유, 다양한 사물·인물의 소리를 모아 음악을 만드는 넵킨스, 구독자 43만 명을 보유한 먹방 크리에이터 에드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자랑하는 유명 크리에이터들이 자신들의 콘텐츠에 경리단길의 개성을 더한 방송으로 구독자를 찾아갈 예정이다.

 

특히 먹방 크리에이터 에드머와의 만남에서 프로경리단러력(?)을 폭발시킨 줄리안. “뭘 먹으면 좋을지 추천해달라는 에드머에게 경리단길 하면 무조건 서양식을 생각하는데 오히려 한국 음식을 추천한다.”라며 짜글이 맛집을 추천하는가 하면 쌈장이 외국에서 그렇게 인기가 많다면서요라는 질문에 제가 15년 동안 한국에 살아서 외국에서 뭐가 유행하는지 잘 몰라요라며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다운 모습으로 대한 벨기에인임을 또 한 번 입증했다는 후문.

 

경리단길 변화와 홍보를 위한 2MC의 끝없는 여정.. 그리고 제1회 경리단길 페스티벌을 향해 달려가는 그들의 이야기는 627일 목요일 밤 11tbs TV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2-2276-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이슈메이커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신진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