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Ⅲ]재중국한국동포,공생의 길을 찾다
[Special ReportⅢ]재중국한국동포,공생의 길을 찾다
  • 이영현 기자
  • 승인 2015.06.09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이영현 기자]



 

중국동포에 대한 두려움 확산 … 불편한 공존


중국동포 배척하는 태도 지양해야


법무부에 따르면 국내 중국국적의 동포 수는 74만여 명에 이르고 있다. 한국의 앞선 문물을 익혀 중국에 돌아가 사업을 하거나 아예 한국에 정착하려는 이들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중국동포가 저지른 흉악범죄의 파장으로 이들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은 두려움을 넘어 혐오로까지 번지고 있다. 이에 국내에 거주하는 중국동포들은 우리나라 국민들의 왜곡된 시선과 더불어 실질적인 정부의 지원 또한 전무한 상황으로 한국 내 적응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2-2276-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이슈메이커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신진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