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국가무형문화재 신규종목 발굴을 위한 대국민 공모
문화재청, 국가무형문화재 신규종목 발굴을 위한 대국민 공모
  • 손보승 기자
  • 승인 2019.03.27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손보승 기자]

문화재청, 국가무형문화재 신규종목 발굴을 위한 대국민 공모

 

국가무형문화재 제134호 ‘제염’ - 전통 방식의 제염 모습(소금 굽기) / 문화재청 제공
국가무형문화재 제134호 ‘제염’ - 전통 방식의 제염 모습(소금 굽기) /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은 국가무형문화재와 시도무형문화재로 지정되지는 않았으나, 그 기능과 예능 등의 역사적·학술적·예술적 가치가 뛰어나 새로운 무형문화재로 지정할만한 종목을 발굴하고자 오는 4월1일부터 30일까지 한 달간 대국민 공모를 진행한다.
 
공모 대상은 ‘아리랑’, ‘김치 담그기’와 같이 전국적인 기반을 두고 지역과 세대를 초월하여 광범위하게 전승되고 있는 무형유산 7개 분야이다. 세부적으로는 ▲전통 공연·예술 분야(음악, 춤, 연희, 종합예술, 등), ▲전통기술 분야(공예, 건축, 미술, 등), ▲전통지식 분야(민간의약지식, 생산지식, 자연·우주지식, 등), ▲구전 전통과 표현 분야(언어표현, 구비전승(口碑傳承) 등), ▲전통 생활관습 분야(절기풍속(節氣風俗), 의생활, 식생활, 주생활, 등), ▲사회적 의식·의례 분야(민간신앙의례, 일생의례, 종교의례, 등), ▲전통 놀이·축제와 기예·무예 분야 등이다.
 
공모 접수는 4월 1일부터 30일까지, 문화재청 누리집에서 필요한 서류 양식을 내려받고 제안서를 작성하여 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이번 공모를 통해 접수된 종목들은 무형유산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자문위원회를 통해 엄선될 계획이며, 그 결과는 무형문화재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예비목록에 포함, 순차적으로 국가무형문화재 신규종목 지정 조사계획에 반영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이번 국민공모전을 통해 무형유산에 대한 국민적 관심 제고와 국민 참여도를 높이고 정책의 사각지대에 놓인 숨은 무형유산을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