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호 의원, “북핵 동결로 대북문제 해결하는 최악 시나리오 막아야”
강석호 의원, “북핵 동결로 대북문제 해결하는 최악 시나리오 막아야”
  • 최형근 기자
  • 승인 2019.01.21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최형근 기자]

강석호 의원, “북핵 동결로 대북문제 해결하는 최악 시나리오 막아야”
방위비 분담금 문제로 한미동맹 흔들려선 안 돼
 

강석호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이 17일 미국 브루킹스 연구원과 헤리티지 재단 연구원과 만나 한·미 간의 신속한 논의와 협조를 통해 굳건한 한매동맹을 유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강 위원장은 이날 오후 외통위원장집무실에서 리처드 부시·조나단 폴락·에반스 리비어 브루킹스 연구소 선임 연구원과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 재단 선임 연구원을 접견했다.
 
이 자리에서 강 위원장은 “완전한 비핵화(CVID)에서 북핵 제거 없이 ICBM만 제거하는 북핵 동결로 대북 문제를 해결하는 최악의 시나리오가 일어나지 않도록 노력이 필요하다”며 전문가들의 협조를 기대했다.
 
이에 리처드 부시 선임 연구원은“ICBM만 제거하는 것은 미국만 북핵 위험에서 자유로워지는 것”이라며 “일본과 한국에 대한 위협은 지속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강 위원장은 “한반도와 전쟁 긴장 완화를 위해 GP철수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가 비핵화 이전에 선행되었다”며 “그 여파로 9차례 한미 연합훈련 취소와 중요한 전략자산 배치 지연을 유발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이에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 재단 선임 연구원은“문재인 정권의 성급한 평화 선언 및 대북 제재 완화 요구는 한미동맹 훼손과 향후 대북문제에 있어 한국이 고립될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강 위원장은 “방위비 분담금을 놓고 문재인 정부와 미국 간의 긴장상태가 고조되고 있다”며 “한미동맹 관계를 지켜나가면서 합리적 수준에서 타결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과 지지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2-2276-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이슈메이커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신진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