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메이커] 금빛 파도 넘실대며 흐드러진 갈대
[이슈메이커] 금빛 파도 넘실대며 흐드러진 갈대
  • 김남근 기자
  • 승인 2018.11.20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김남근 기자] 

금빛 파도 넘실대며 흐드러진 갈대

계룡산국립공원 수통골


매서워진 바람이 오감을 자극한다. 바람은 무색무취(無色無臭)라고 했던가? 11월의 가을바람은 그렇지 않다. 엄밀히 말하자면 11월의 ‘가을 공기’라 표현할 수도 있겠다. 

  청량하지만 조금은 날카로운, 그리고 붉은 햇살을 담은 듯한 가을바람이 기자의 손끝, 발끝 그리고 코끝을 자극한다. 가을이 되자 계곡을 둘러 하루가 다르게 자라나며 위용을 뽐내던 갈대도 이 가을바람에 점점 고개를 숙인다. 구불구불 이어진 나무 데크와 산책로를 따라 가을빛에 일렁이는 갈대 풍광을 가슴에 담아본다.

  이제 가을이 얼마 남지 않았다. 우리 주변 가까이에도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곳이 많다. 11월의 초입, 겨울이 오기 전 가을을 품을 수 있는 어딘가로 발걸음을 옮겨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