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원희룡 지사 “제주 축산악취 체계적 관리해 청정 제주 이미지 지키겠다”
(종합) 원희룡 지사 “제주 축산악취 체계적 관리해 청정 제주 이미지 지키겠다”
  • 김아현 기자
  • 승인 2018.09.04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김아현 기자]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3일 “제주도내 축산악취를 체계적으로 관리해 청정제주의 이미지를 지키겠다”고 선언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전 제주악취관리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환영사를 통해 악취 개선을 위한 업계와 관리센터, 도민, 행정의 노력들을 당부하며 이같이 말했다.

원 지사는 “제주의 값어치는 깨끗한 환경에 있다. 과거에는 배고프고 먹고 사는 문제로 환경의 가치를 잘 모를 때도 있었지만 이젠 시대가 바뀌었고 제주도민의 의식과 요구 수준이 달라졌다”고 언급했다.

이어 “제주도의 먹거리를 생산하는데 양돈이나 축산 업계만의 문제가 아니다. 폐수와 악취의 문제에서 생업이 먼저고, 경제활동 과정에서 어쩔 수 없는 부분이라는 이야기는 더 이상 받아들여지지 않는 상황”이라며 “원인 개선은 해도 해도 안 된다, 돈만 벌려 하고 윤리 의식이 없다 등 서로 빙글빙글 책임을 탓하는 상황들이 반복되다 여론 질타가 커지면 자정선언만 하고 단속으로 엄포를 놓고 지나가는 그런 시대를 이제 완전히 마감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원희룡 지사는 “악취관리센터에서는 과학적으로 측정하고, 기술에 대해 검증하고, 행정은 비용 관련 투자를 하고, 양돈 농가들의 자구 노력과 도민들의 협력과 감시가 어우러졌을 때 악취 문제를 실질적으로 해결해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제주의 환경을 우리 스스로가 지키고 성공 모델을 만들어 갈 때 보다 나은 청정프리미엄 축산으로 올라설 수 있다는 생각으로 뜻을 모아 적극 나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폐수는 몰래 방류하고 냄새는 내보내면 그만이라는 과거의 잘못된 인식을 완전히 떨쳐버리고 내 집 앞의 폐수와 악취, 폐기물을 대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행정도 돕겠다”며 “악취관리센터의 개소를 계기로 악취와 폐수문제도 모범적으로 해결하고, 전국을 넘어 전 세계 국제 시장에서도 청정제주 축산이라는 것을 모두 인정할 수 있는 제주축산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덧붙였다.

앞으로 제주악취관리센터는 현황 조사·관리, 민관협의회 운영 등 제주도내 악취 저감을 위한 구심점 역할을 수행한다.

악취발생 진단 및 악취 측정·분석, 악취저감 컨설팅, 정책개발 및 연구사업, 전문교육 등의 업무를 수행하며 악취관리지역을 체계적이고 종합적으로 운영 관리할 예정이다.

특히‘악취발생 대응 시스템’을 구축해 24시간 악취 및 민원발생 현황을 모니터링하고 실태 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악취측정·분석 결과를 데이터베이스화함으로써 향후 지도 점검 계획에도 반영할 방침이다.

제주대 후문에 위치한 악취관리센터는 267.96㎡ 규모로 악취 측정·분석실, 준비실, 회의실 및 사무실이 마련됐으며 녹색환경지원센터가 주관기관으로 악취관리센터 총괄 운영을 맡고 태성환경연구소가 실태조사 및 검사를, 중앙환경기술이 측정 지원 및 민원 대응을 담당한다.

제주도는 축산분뇨냄새저감추진팀을 신설해 ‘양돈장 냄새저감 혁신 3개년 계획을 수립하고, 지난해에는 101개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축산악취실태조사를 실시했으며 올해 3월엔 59개 농가 56만1,066㎡를 악취관리지역으로 지정한 바 있다.

또한 지역단위 악취개선을 위해 3개 지구를 대상으로 ‘광역축산악취개선 사업을 진행 중이며, 올해부터는 가축분뇨 신속 수거 시범 사업도 추진 중이다.

한편, 이날 개소식에는 원희룡 지사를 비롯해 박원철 환경도시위원장(더불어민주당·제주시 한림읍), 송석언 제주대 총장, 김용주 한림읍 주민자치위원장 등 지역 주민과 관계자 70여명이 함께했다.

행사는 제주악취관리센터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테이프커팅, 기념촬영, 악취측정 분석실 등 시설관람 순으로 진행됐다.

(출처=제주특별자치도)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2-2276-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이슈메이커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신진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