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김 지사, 전국 첫 간척지 유리온실 농장 살펴
(전남) 김 지사, 전국 첫 간척지 유리온실 농장 살펴
  • 김아현 기자
  • 승인 2018.09.04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김아현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일 전국 최초로 간척지에 신공법을 활용한 유리온실을 시공, 파프리카를 생산해 수출하는 농장을 방문해 재배 현장을 살폈다.

김 지사는 이날 오후 고흥 도덕면에서 파프리카와 토마토를 재배해 수출하는 흥양영농조합법인(대표 이종율)을 둘러봤다.

흥양영농조합법인은 간척지에 온실을 지었다가 지반이 침하되면서 엄청난 손해를 보면서도 포기하지 않고, 간척지 연약기반 파일공법을 도입, 8.5ha 규모의 유리온실을 시공해 파프리카(5ha)와 토마토(3.5ha)를 재배하는데 성공했다.

연간 생산량은 총 2천500t이며, 이 가운데 파프리카 600t을 일본에 수출해 매년 120만 달러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김 지사는 이종율 대표로부터 재배 상황을 설명듣고, 이 대표의 도전정신을 격려하고 “앞으로도 기술 개발과 수출 확대에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출처=전라남도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