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희, ‘공 치는 소리도 안들려’...‘청각장애 선수 편견 깼다’
이덕희, ‘공 치는 소리도 안들려’...‘청각장애 선수 편견 깼다’
  • 조수아
  • 승인 2018.08.24 2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POTV 캡처
사진=SPOTV 캡처

[이슈메이커=조수아 기자]이덕희 선수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청각장애를 극복하고 준결승에 진출해 메달을 확보했다.

1998년생인 이덕희 선수는 청각장애 3급을 판정받았음에도 테니스를 포기하지 않고 2018 아시안게임에 참가해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앞서 남자프로테니스(ATP)는 랭킹 200위권에 든 당시 ATP는 ‘불굴의 이덕희’라는 동영상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당시 ATP는 “아시아에서 장래가 밝은 유망주 가운데 한 명. 그의 놀라운 여정은 매우 특이하고, 사람들에게 감동을 준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이덕희는 “특별한 대우를 받지 않고, 더 발전해서 세계 최고가 되고 싶다”며 “6살 때 나에게 청각장애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돼 충격을 받았다. 경기에서는 심판과 소통이 되지 않아 어려운 면이 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에 임규태 코치는 “평소에는 입술 모양으로 의사소통을 하고, 그게 어려우면 글을 쓰거나 휴대전화 메시지를 이용한다”며 “덕희의 가장 큰 장점은 강한 정신력이다. 경기에서 자신과 상대 선수의 강점, 약점을 빨리 잡아내는 영리한 선수”라고 내다봤다.

이덕희는 “공을 치는 소리를 듣지 못해 더욱 집중해야 한다”며 “주위에서 청각장애 때문에 좋은 선수가 되지 못할 것이라고 하지만 그들이 틀렸다는 사실을 꼭 증명해 보이고 싶다”고 다짐을 내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2-2276-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이슈메이커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신진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