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메이커] 오솔길 따라 전해지는 여름 초입의 푸르름
[이슈메이커] 오솔길 따라 전해지는 여름 초입의 푸르름
  • 김남근 기자
  • 승인 2018.07.09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김남근 기자] 

 

 

한낮 뙤약볕의 열기가 거세다. 살랑대는 봄바람과 따사로운 햇살도 잠시, 강렬한 여름 해가 무더위를 몰고 왔다. 그러나 자연은 우리에게 고난만 선물하지 않는다. 햇빛을 자양분 삼아 뻗어 나간 탐스러운 나뭇잎들이 울창한 숲을 조성한다. 그 숲속에서 우리는 ‘힐링’을 만끽하게 된다.


  기자가 찾은 ‘속삭이는 자작나무숲’은 하늘로 곧게 뻗은 나무 기둥 사이로 이곳을 찾은 이들에게 파란 녹음의 빛을 선사해주었다. 자작나무 사이 언덕과 바위, 흐르는 시냇물을 벗 삼아 숲을 걷다 보면 작은 오솔길이 우리를 반긴다. 끝이 보이지 않는 이 오솔길 위에서 기자는 생각에 잠긴다. 볼을 스치는 숲의 바람과 멀리서 들려오는 산새 소리, 그리고 흙냄새와 숲의 청량한 기운을 느껴봤다. 이곳에 있는 잠시나마 행복한 미소가 절로 피어났다.


  숲 밖을 나서면 다시 치열하게 돌아가는 현실로 회귀하게 된다. 시원한 바람도, 나뭇잎에 열기가 한풀 꺾인 햇빛도 모두 등지고 돌아서게 된다. 하지만 아쉽지 않다. 이곳에서 얻은 ‘힐링’이 다시 현실로 힘차게 발걸음을 내디딜 수 있는 거름이 될 것을 알기 때문이다. 


  더위가 절정에 오르는 7월, 과열된 몸과 마음을 식혀줄 자연을 찾아 한 번쯤 떠나보는 건 어떨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2-2276-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이슈메이커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신진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