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마지막 막말하겠다, 누구를 겨냥한 발언인가? “추한 사생활…국비로 세계일주가 꿈인 사람…감정 조절 안 되는 사이코패스”
홍준표 마지막 막말하겠다, 누구를 겨냥한 발언인가? “추한 사생활…국비로 세계일주가 꿈인 사람…감정 조절 안 되는 사이코패스”
  • 조수아
  • 승인 2018.06.17 0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페이스북 캡처

 

[이슈메이커=조수아 기자] 홍준표 ‘마지막 막말하겠다’ 발언이 누리꾼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1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마지막으로 막말 하겠다”며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홍준표는 실명은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글에서 “고관대작 지내고 국회의원을 아르바이트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 추한 사생활로 더 이상 정계에 둘 수 없는 사람, 국비로 세계 일주가 꿈인 사람, 카멜레온처럼 하루에도 몇 번씩 변색하는 사람, 감정 조절이 안 되는 사이코패스 같은 사람”이라고 언급했다.

나아가 "친박 행세로 국회의원 공천을 받거나 수차례 하고도 중립 행세하는 뻔뻔한 사람, 탄핵 때 줏대 없이 오락가락하고도 얼굴·경력 하나로 소신 없이 정치생명 연명하는 사람, 이미지 좋은 초선으로 가장하지만 밤에는 친박에 붙어서 앞잡이 노릇 하는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런 사람들 속에서 내우외환으로 1년을 보냈다"며 "이런 사람들이 정리되지 않으면 한국 보수 정당은 역사 속에 사라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홍준표는 그동안 많은 막말로 많은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최근에는 창원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경남 지방선거 필승결의대회'에서 행사장 앞에서 1인시위를 벌이던 민중당 후보를 보고 "창원에 여기는 빨갱이들이 많다."라는 발언을 했다.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경상도에서는 무조건 반대만 하는 사람을 두고 빨갱이라 한다고 해명한 바 있다.

그런가하면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같이 만나서 회견을 한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위장평화쇼라는 발언으로 비아냥거려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오히려 홍준표에게 위장비판쇼라며 역으로 비난했고 심지어는 같은 자유한국당 소속의 인천광역시장인 유정복조차 홍준표에게 국민들의 기대에 찬물을 끼얹었다며 홍준표를 비판하기도 했다. 

이는 또한 2008년 한나라당 원내대표 시절 남북간의 대화를 주장했던 본인의 교섭단체 연설을 비판한 것이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321호 (여의도동, 대영빌딩)
  • 대표전화 : 02-782-8848 / 02-2276-1141
  • 팩스 : 02-2276-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보승
  • 법인명 : 이슈메이커
  • 제호 : 이슈메이커
  •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1
  • 등록일 : 2011-07-07
  • 발행일 : 2011-09-27
  • 발행인 : 이종철
  • 편집인 : 이종철
  • 인쇄인 : 신진민
  • 이슈메이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이슈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