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메이커] “사람과 공간, 그 사이를 디자인하다”
[이슈메이커] “사람과 공간, 그 사이를 디자인하다”
  • 손보승 기자
  • 승인 2018.06.08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메이커=손보승 기자] 

“사람과 공간, 그 사이를 디자인하다”
 
황동 오브제의 매력 전파에 힘쓸 것
 

 

세상에는 하루에도 수없이 많은 제품들이 찍어내듯 똑같이 만들어지고, 또 폐기되곤 한다. 이렇게 일반 공장에서 만들어지는 제품들은 나름의 장점들은 있겠지만, 사람의 손길이 직접 닿아 만든 수공 제품에는 비할 수 없을 것이다. 미묘한 질감은 물론 그 안에 담긴 이야기와 감정들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이와 같은 숨결이 담긴 제품의 소재는 무궁무진하다. 최근에는 황동 등을 활용한 인테리어 소품이 큰 각광을 받고 있다.
 
인테리어에 신선한 기운을 불어넣는 금속 소품
 
구리와 아연의 합금으로서 구리합금 중에서 가장 많이 공업적으로 사용되는 ‘황동(Brass)’은 색깔이 아름답고 경도와 강도가 크다는 장점 등으로 인해 여러 가지 기구와 생활소품, 선박 및 기계의 부분품으로도 많이 사용된다. 특히 황동이 가진 고급스러운 멋과 이미지가 많이 알려지면서 최근 이를 통한 제품이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되고 있다. 다양한 소재와 자연스럽게 어우러져 다채로운 공간을 완성하는 황동 오브제가 주목받으면서 관련 스튜디오의 성장세 또한 두드러진다. 부산 지역에서 사이 메탈워크 스튜디오를 이끌고 있는 김소원 대표 역시 다양한 제품과 활동을 통해 그 매력을 전파하는데 힘을 아끼지 않고 있다.
 
현재 진행 중인 활동에 대해 설명을 부탁한다.
 
“스튜디오의 아이덴티티가 ‘사람과 공간, 그 사이를 디자인하다’이다. 이처럼 인테리어에 신선한 기운을 불어넣어주는 소품들을 금속을 활용해 제작하고 있다. 문구나 데스크 소품을 비롯해 생활 잡화 전반으로 라인업을 확장시키고 있는 중인데, 공간 브랜딩의 한 요소로 녹아들 수 있는 제품이기 때문에 개인 고객뿐만 아니라 상업 공간에서도 많이 찾고 있다. 또 하나는 사이 메탈워크 스튜디오를 통해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 제품을 소개하는 플랫폼의 역할을 맡는 것이다. 이를 통해 소수가 즐기는 프리미엄이 아닌 모두가 공감하는 문화를 만들어가고자 한다”
 
그만큼 소통이 중요할 것 같은데?
 
“온라인을 통해 구매한 고객들이 스튜디오가 지향하는 라이프 스타일에 공감하고 제품에 대한 긍정적인 피드백을 많이 전달해준다. 이외에도 사용자들의 직접적인 반응을 얻고자 오프라인 마켓 행사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그 과정에서 금속제품을 제작하는 과정이나 관리하는 방법에 대해 문의가 들어오는 경우가 많아, 자체 SNS 채널 등을 적극 활용해 영상 제작 등의 방법으로 소통할 계획도 갖고 있다”
 
회사의 경쟁력을 꼽는다면?
 
“한 마디로 ‘일상의 재발견’으로 정리하고 싶다. 주요 제품 라인업이 데스크 및 생활 용품이 많기 때문에 일상생활에서 필연적으로 사용될 수밖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황동을 소재로 핸드메이드로 제작되는 우리 제품들이 자칫 지루해질 수 있는 일상이나 일터에 작은 만족감을 전달해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 느낌을 고객들에게 보다 극대화시켜 전달하기 위해 온라인을 통해 제품을 소개할 때도 화려하게 작업된 사진 대신 일상 속에서 어떻게 활용되는지 자연스럽게 보여주려고 한다”
 
토탈 라이프 브랜드로의 도약 꿈꾸다
 
물건이 부족하고 소중했던 시절도 있었는데, 요즘은 물자가 풍부해 소중함을 잊고 살아간다. 행복을 가져다줄 것으로 믿고 구입했던 물건은 언제부턴가 우리가 머무는 공간을 점령하고 집주인 행세를 한다. 그런데 우리가 수집한 물건들이 모두 행복을 가져다 줬을까? 잡동사니에 둘러싸여 소중한 것을 놓치고 있지는 않았을까?
이와 같은 의문에서 시작하는 ‘미니멀리즘’이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 이를 구현한 세련된 디자인의 소품들이 다양하게 등장하고 있다. ‘사이 메탈워크의 제품이 일상생활을 빛내주지만, 동시에 일상생활에 잘 녹아들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하는 김소원 대표는 이와 같은 가치관을 통해 스튜디오를 라이프 토탈 브랜드로 도약시킬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
 
일을 시작하게 된 계기가 있는지?
 
“처음 금속을 다루기 시작한 건 귀금속이었다. 귀금속 공예를 통해 쥬얼리 및 액세서리 제품들을 만들었고, 그 과정에서 수공예 브랜드 콩코르스를 운영하기도 했다. 이후 황동이라는 금속 소재와 심플한 디자인을 접목해 라이프 스타일을 사람들과 함께 공유하고 싶다는 생각에 지난해 10월 사이 메탈워크를 설립이라는 도전을 시작했다”
 
스튜디오 운영에 있어 철학이 있다면?
 
“사이 메탈워크의 제품을 통해 원하던 공간 연출이 완성되었다는 반응을 얻을 때 큰 보람을 느낀다. 이 때문에 더욱 디자인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삶의 질을 높여주기 위한 소품들이기 때문에 미적인 가치뿐만 아니라 실용성도 소홀히 하지 않으려 한다. 그래서 신제품 출시 과정에서도 반드시 내가 직접 사용하며 실험을 한 뒤 출시하고, 간혹 고객의 아이디어 스케치를 통해 영감을 얻기도 한다”
 
어떤 브랜드가 되고 싶나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고객들과도 소통할 수 있는 창구를 마련하고자 한다. 최근 현지 에이전시를 통해 중국에 제품을 선보이기 시작했는데, 향후 더 많은 곳에 우리 작업들을 소개하고 싶다. 궁극적으로는 단순히 제품을 만들고 판매하는 스튜디오에 머물지 않고, 좋은 제품을 개발하고 발굴해 우리 색깔을 전달할 수 있는 토탈 라이프 브랜드로 도약하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